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녹십자, 복강경수술 의료기기 독점판매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9.01 13:2
   
▲ 녹십자 조순태 사장(左)과 비.브라운사의 김호정 사장(右)이 26일 녹십자 본사에서 계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녹십자는 1일 독일 비.브라운사와 복강경 수술용 의료기기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의료기기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녹십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복강경 카메라를 비롯, 수술용 가위 및 겸자 등 의료도구, 복부 절개면에 삽입해 의료기기의 이용을 돕는 투관침까지 복강경 수술에 이용되는 모든 제품군을 갖추고, 의료기기 시장 선점에 나서게 된다.

한편, 복강경 수술은 수술 부위에 0.5~1.5cm 크기의 작은 구멍을 내고 그 절개면을 통해 각종 기구를 삽입해 수술하는 새로운 수술 방법으로 전통적인 개복수술보다 신체 손상을 최소화해 상처가 작고 회복속도가 빨라 최근 급격하게 수술횟수가 증가하고 있다.

복강경 수술의 증가세에 따라 국내 전체 의료기기 시장은 연평균 1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시장규모는 2009년 국내 기준 약 4조원에 달한다.

녹삽자는 오는 10일 의료장비와 의료도구에 대한 제품 런칭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투관침은 내년 상반기에 국내 도입된다.

녹십자 관계자는 “비.브라운사의 첨단 기술력으로 탄생한 세계적 수준의 의료기기들을 국내 의료진들에게 보다 적극적으로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비.브라운사의 제품은 안전성과 편리성 모두를 고려해 개발된 신개념 의료기기로 국내 의료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이다”고 기대했다.

한편, 비.브라운사는 1839년 창립 이래 전문진료영역에서 필요로 하는 각종 의료장비, 의료용품을 비롯 투석관련 용품 및 수액제품까지 두루 갖춘 세계적 의료전문기업이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