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동아, 바이오시밀러 일본에 라이센싱 아웃단계적 기술료 및 시판 후 완제 수출에 따른 이익 기대
김소희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4.01.22 14:14

   
 
동아에스티(대표이사 사장 박찬일)는 지난 21일 오후 본사에서 박찬일 사장, 일본 산와화학연구소(SKK)의 야마모토 카즈오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SKK와 자사가 개발 중인 바이오시밀러 ‘DA-3880’의 라이센싱 아웃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SKK는 일본에서 바이오 벤처 회사인 GTS사와 ‘DA-3880’을 공동개발 하고, 완료 후 판매를 전적으로 담당한다. 동아에스티는 SKK의 ‘DA-3880’ 일본 내 개발을 돕고 개발 완료 후 제품을 생산해 SKK에 공급한다.

SKK는 일본 스즈켄그룹(2012년 매출 1조 8,945억엔)의 100% 자회사로, 당뇨병치료제 등을 주력으로 하는 연 매출 685억엔(6,850억원)의 중견제약사이다.

‘DA-3880’은 지속형 적혈구 조혈자극제 ‘Darbepoetin-α(다베포이틴-알파)’의 바이오시밀러 제품으로, 만성신부전환자의 빈혈 및 화학요법에 의한 빈혈치료에 사용된다. 동아에스티는 ‘DA-3880’의 2017년 발매를 목표로 최근 전임상을 완료하고 임상 1상을 준비하고 있다.

‘Darbepoetin-α‘는 일본의 기린(Kirin)사와 다국적 제약사 암젠(Amgen)사가 공동 개발해 전세계 30억달러(3조 2,000억원)이상 판매되는 대형 블록버스터 바이오의약품이며, 2012년 일본 내 매출은 600억엔(6,000억원)을 기록했다.

동아에스티 박찬일 사장은 “이번 계약은 바이오의약품 분야에서도 동아에스티의 우수한 R&D 능력을 인정 받은 것이며, 확고한 경쟁력을 갖춘 선도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라며,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으로 진출하는 데 있어서도 자신감을 갖고 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에스티는 2014년을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한 단계 발전하는 한 해로 삼고, R&D에 대한 꾸준한 투자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 있는 신약 개발은 물론, 다수의 글로벌 제약기업들과 긴밀히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소희 기자  thgmldi33@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