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LG생명, 中 미용성형 필러시장 진출중국 식품의약품안전청 등록 완료…중국내 본격 마케팅 개시
민승기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3.07.17 10:58

   
▲ LG생명과학 정일재 대표와(오른쪽) 중국 화동닝보사 펑싱푸 대표가 조인식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LG생명과학이 중국 미용성형 필러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주식회사 LG생명과학(대표 정일재)이 중국 화동닝보사(Huadong Medicine Ningbo, 대표 펑싱푸)와 자체기술개발 히알루론산(HA) 필러인 이브아르의 장기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중국 식품의약품안전청 등록도 완료해 중국 미용성형 필러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LG생명과학은 기술료 확보와 함께 향후 10년간 이브아르 2개라인(이브아르 클래식, 이브아르 볼륨) 완제품을 독점공급하고, 중국 화동의약그룹의 판매자회사인 화동닝보사는 중국 전역에서 상업화 및 마케팅, 판매를 담당한다.

현재 중국은 세계 3위권의 미용성형관련 시장을 형성하고 있으며, 특히 이중 필러시장은 연평균 10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국내산 필러로는 처음 중국시장에 진출하게 된 이브아르는 LG생명과학 기술연구원이 15년간 축적된 자체 고유 기술인 고분자 히알루론산 교차결합 기술을(HESH: High molecular weight Enhancement of Stabilized Hyaluronic acid) 적용해 국내 첫 개발에 성공한 제품이다.

LG생명과학은 “이브아르”가 특수 히알루론산 기술을 적용해 탄성과 점성이 높아 시술효과가 오래가고 새로운 시린지(Syringe) 디자인을 개발해 시술의 안정성을 높였으며, 이중 블리스터 (Blister Pack) 포장으로 유통과정의 오염 가능성을 차단했다고 이 제품의 특장점을 설명했다.

LG생명과학은 “이번 계약을 통해 국산 필러의 안정성과 우수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고, 파트너사와 함께 이 제품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해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의 미용성형 필러시장에서 3년내 20%의 시장 점유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제품의 중국내 판매를 맡게된 화동닝보사는 항주 화동의약그룹의 마케팅과 판매전문 회사로 중국내 2,100여개의 병원 및 750여 판매상과 판매 네트웍을 갖춘 회사다

민승기 기자  a1382a@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승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