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휴온스, 지방간치료제 임상2상 승인후박추출물 이용해 간 지방합성 억제하는 천연물 신약
민승기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3.07.15 11:21

㈜휴온스(대표 전재갑)는 15일 공시를 통해 후박 추출물을 이용한 지방간 치료제(천연물 신약) ‘HL-09’의 임상 2상 시험 승인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지방간 치료제 HL-09는 지난 2011년 말부터 지식경제부가 지원하는 ‘지역산업 기술 개발 사업’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돼 왔다. 휴온스와 지경부가 각각 10억 원의 연구개발 자금 투자로 전임상을 마쳤으며, 이번 임상 2상 승인으로 프로젝트가 본 궤도에 오르게 됐다.

후박은 위(胃)의 기능을 증진시켜 설사와 이질을 치료하고, 위궤양 및 십이지장 경련 억제, 혈압 강하 작용 등이 알려져 있는 생약이다. 휴온스 연구진은 후박에서 지방간 치료에 도움을 주는 성분만을 정제 추출하는 기술을 연구해 HL-09를 개발했다.

지방간 치료제 ‘HL-09’를 간 조직 내에 지방을 합성하는 전사인자가 억제되어 지방간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는 다양한 동물 실험을 통해 확인된 결과로, HL-09를 투여한 실험 동물에서 지방 합성 전사인자의 발현량 및 간 조직 내 지방량 감소가 확인됐다.

휴온스는 현재 지방간을 약물학적으로 치료하는데 유용한 약제는 전무한 상황이기 때문에 HL-09의 시장성을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또한 만성 과다 음주자의 증가, 운동부족, 서구화된 음식습관, 비만 및 당뇨와 같은 사회 문제의 급속한 증가와 더불어 지방간 치료제의 필요성은 더욱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휴온스 관계자는 “HL-09를 이용한 지방간 치료제의 출시는 지방간 치료 분야는 물론, 국내 천연물 신약개발 역사에 큰 획을 긋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임상 2상과 3상 완료 후 지방간 전문 치료제로 출시하는 시점은 2017년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HL-09는 지방간 치료에 확실한 효능을 갖고 있는 동시에 생산성도 뛰어나 시장 진입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지방간 치료에 만족하지 않고, 다른 간질환 치료제로 적응증을 확대하기 위해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지방간 치료제는 전무하며, 치료법으로는 운동과 식이요법만이 권장되고 있다. 지난 2010년기준 국내 간 질환 관련 전문의약품 시장규모는 1,600억 원 정도다.

민승기 기자  a1382a@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승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