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상위 제약사, 유한양행 나홀로 성장도입품목 효과…동아ㆍ중외ㆍ부광 두자릿 수 감소
민승기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3.06.24 5:58

   
▲상위 제약사 5월 원외처방액(출처: 유비스트, 신한투자증권/헬스포커스뉴스 재구성(단위 억원/%))
5월 처방약 시장이 부진한 성적을 거둔 가운데 상위 제약사 중에서는 유한양행만 유일하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본지가 유비스트 자료를 토대로 국내 상위 8개 제약사의 5월 원외처방액 추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유한양행의 5월 처방액은 197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1.6% 성장했다. 이는 국내 상위 8개 제약사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이다.

이 같은 유한양행의 성장세는 최근 강세를 보이고 있는 도입품목 효과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유한양행의 주요품목들은 대부분 감소세를 보였지만 도입품목인 고혈압치료제 트윈스타는 전년 동월 대비 42.4% 성장했으며 당뇨병 치료제 트라젠타는 전년 동월 대비 10.3% 성장했다. B형간염치료제 비리어드 역시 4.7% 성장을 기록하며 선전했다.

한미약품, 종근당도 5월 처방약 시장 평균을 상회하며 선방했다. 한미약품의 5월 처방액은 327억원 수준으로 소폭 감소했다.

한미약품의 최대 매출 품목인 고혈압 복합제 ‘아모잘탄’은 전년 동월 대비 2.0% 감소한 63억원을, 미국 출시를 준비중인 소화성궤양제 개량신약 ‘에소메졸’은 전년 동월 대비 11.0% 성장한 치매치료제 ‘카니틸’도 전년 동월 대비 6.3% 성장한 13억원 수준이다.

종근당의 5월 처방액도 전년 동월 대비 1.4% 감소한 277억원으로 상위업체 중에서 양호한 모습을 보였다.

종근당에서 최대 품목으로 성장한 리피로우가 전년 동월 대비 9.3% 성장한 37억원을 기록했으며 고혈압 신제품 텔미누보도 5월 처방액 7억원으로 순조로운 모습이다. 이외에도 이모튼, 프리그렐, 칸데모어, 유파시딘 에스 등도 모두 플러스 성장율을 보였다.

대웅제약의 5월 처방액은 358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2.7% 감소했지만 항궤양제 시장의 선두품목인 알비스와 도입품목의 호조로 원외처방액 1위를 유지했다.

대웅제약의 대표품목인 알비스는 최근 동아제약의 스티렌을 제치고 항궤양제 시장 1위 품목으로 올라서더니 5월 처방약 시장에서도 전년 동월 대비 12.6% 성장했다.

또한 대웅제약이 도입한 DPP-4억제제 복합제 자누메트(전년 동월 대비 +18.9%), 복합제를 출시한 ‘세비카(전년 동월 대비 +27.2%)’도 크게 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반면 동아ST, JW중외제약, 부광약품은 두자릿 수 감소율을 기록하며 부진한 모습이다.

동아ST의 5월 처방액은 전년 동월 대비 18.4% 감소한 250억원으로 상위 업체중 가장 부진했으며 JW중외제약, 부광약품도 각각 10.7%, 13.0% 감소한 85억원, 80억원 수준에 그쳤다.

동아ST는 대부분의 주요 품목들이 두 자릿수 감소율을 나타냈다. 알비스에 선두를 내준 천연물신약 스티렌은 전년 동월 대비 27.8% 감소한 51억원을 기록했으며 약가인하가 컸던 리피논도 전년 동월 대비 18.8% 감소한 27억원 수준에 머물렀다. JW중외제약 또한 주요품목 대다수가 마이너스 성장했다.

부광약품은 최근 글리벡, 비아그라 제네릭을 최저가로 출시하는 등 ‘최저가 마케팅’을 통해 부진 탈출을 시도하고 있지만 1위 품목인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치옥타시드, 신약 레보비르 등은 여전히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민승기 기자  a1382a@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승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