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라이프 건강뉴스
기사인기도
연금공단 내 정보 유출될까 봐 두렵다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09.10.20 7:25

20일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전현희 의원은 국민연금공단 국정감사에서 공단의 개인정보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큰 현실을 지적하며, 더욱 체계화된 개인정보 보호시스템을 갖추는 등 시급히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국민연금공단이 전현희 의원실에 제출한정보공개 처리결과 현황에 따르면 전체 민원인 정보공개 요청 중개인정보 열람이 가장 많았으며, 최근 3년 간 그 건수만 해도 전체 건수의 20%를 넘었다.

 

개인열람 정보공개를 요청한 청구정보의 내용은 주로개인정보유출’, ‘공단이 타기관의 요청으로 인해 개인정보를 제공한 내역’, ‘본인 전산 내역을 열람한 직원 현황’, ‘본인의 개인정보 열람 내역’, ‘개인정보를 열람한 직원의 이름등이었다.

 

이는 아직까지도 국민들이 본인의 정보가 무단으로 유출됐거나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에 대해 큰 불안감을 갖고 있고, 공단의 개인정보 보호에 대해 신뢰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전현희 의원은 국민연금이 국민들로부터 불신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개인정보 유출이 계속 발생한다면 연금공단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무너질 것이다, “개인정보 피해를 줄이기 위해 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개인정보의 내용과 수를 축소하고, 개인정보에 대한 접근 권한을 제한함으로써 무단열람을 사전에 방지하는 개선책을 마련하다고 제안했다.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공단직원이 개인정보를 업무 외의 용도로 무단 사용하거나 외부로 유출시키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의국민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한바 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