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다이어트 식품, 살은 안빠지고 부작용만?91.5%가 다이어트 식품 섭취 전에 전문가 상담 안 받아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6.15 18:53

다이어트 부작용을 경험한 대다수 소비자들이 전문가 상담 없이 임의로 다이어트 식품을 구입, 섭취했다가 심각한 부작용에 시달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다이어트 식품과 한약 부작용 사례를 겪은 소비자 중 91.5%가 전문가의 상담 없이 임의로 다이어트 식품을 구입, 섭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이어트 식품 섭취 후 경험한 부작용 증상은 위장장애 44.5%(, 뇌신경ㆍ정신장애 21.9%, 피부장애 11.6%, 간ㆍ신장ㆍ비뇨기계 장애 11.0% 순이었다. 또한 64.4%가 부작용 때문에 병원 치료를 받았고, 실제 다이어트 식품 섭취 후 체중감량 효과를 보았다는 경우는 22.0%에 불과했다.

또한 다이어트 식품 판매 사이트 16개를 대상으로 다이어트 식품의 광고 내용을 분석한 결과, 일반식품임에도 불구하고 건강기능식품인 것처럼 체중감량 효과를 광고하거나, 일부 건강기능식품은 기능성 원료와 관계 없는 효능ㆍ효과를 광고하고 있었다.

심지어 다이어트 식품을 임산부나 어린이에게 권장하는 경우도 있어 다이어트 식품 광고의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식품의약품안전청에 다이어트 제품의 과장광고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을 건의했다”면서 “소비자는 다이어트 식품의 선택과 부작용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