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포커스
기사인기도
영맨 속마음 SNS에 있었다헬스포커스뉴스 2012년도 제약계 10대 뉴스④
조성우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2.12.28 6:10
[10대뉴스①]테바사, 국내 제약시장을 노크하다
[10대뉴스②]제약계 리베이트 피바람
[10대뉴스③]씁쓸한 뒷맛 남긴 영맨 폭행 사건
[10대뉴스④]영맨 속마음 SNS에 있었다
[10대뉴스⑤]소리만 요란한 혁신형 제약기업 선정
[10대뉴스⑥]제약계, 일괄약가 인하로 혼수상태
[10대뉴스⑦]자태 뽐낸 세계 첫 바이오시밀러
[10대뉴스⑧]빗장풀린 비아그라 시장 후끈
[10대뉴스⑨]프리베나 13, 컴플레인 강타
[10대뉴스⑩]외자사-종합병원, 경계 무너지다

지난 6월, 정부의 포괄수가제 강제시행 논란으로 가뜩이나 언짢은 의사들의 심경에 비수를 꽂는 일이 발생했다.

한국화이자제약에서 근무하는 한 영업사원은 당시 의료계 최대 이슈였던 포괄수가제와 관련해 의사들을 협박하고 비꼰 지인의 페이스북 글에 동조하고 조롱하는 댓글을 작성해 의사들의 공분을 샀다.

   
▲ 포괄수가제와 관련해 의사들을 협박한 글에 달린 화이자 영업사원의 댓글(현재 삭제됨)

우선, 지인의 페이스북에는 “포괄수가제 반대한답시고 의사가 국민 건강을 우선적으로 생각하고 이익보다는 헌신...뭐 이딴 얘기하는 의사분들 중에 내가 입 열면 날라갈 분들이 참 많이 보인다. 찔리면 닥치고 있길.”이란 글이 작성돼 있었다.

그리고, 한국화이자제약에서 근무하는 영업사원은 이 글에 “공감 x(곱하기) 무한~~왜 그러는 걸까요 형?ㅋ”이라는 답글을 남겼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많은 의사들이 “화이자 영업사원들의 이중성을 확인했다. 다시는 안보겠다.”는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의료계 일각에서는 한국화이자제약 제품을 불매하려는 움직임도 거세게 일었다.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자 한국화이자제약은 해당 영업사원을 대기발령 조치하고, 이번 사안을 최초 보도한 본지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국화이자제약은 공식 입장을 통해 “비록 개인의 의견이라 할 지라도 해당 사안으로 인해 여러 선생님들에게 의도치 않게 심려와 실망감을 끼쳐 드린 데 대해 정중히 유감의 뜻을 전하고자 합니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아울러, “이번 사례를 계기로 직원들이 소셜미디어 사용과 관련된 회사의 정책을 더욱 잘 숙지하고 업무와 생활에 임할 수 있도록 내부 교육 등 관련 조치를 강화하는 등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나, 한국화이자제약을 향한 의사들의 불만과 불신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물의를 빚은 해당 영업사원에 대한 징계조치가 확실치 않을 뿐 아니라, 사과도 충분하지 않았다는 불만이 여전하다.

실제로, 아직도 많은 의사들이 화이자 대표이사인 이동수 사장 명의의 공식 사과와 해당 직원에 대한 확실한 징계를 요구하고 있다.

의사와 제약사 영업사원의 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신뢰를 깨버린 영업사원과는 더 이상 함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단순히 한 영업사원의 속마음이 SNS를 통해 표출된 것인지, 아니면 영업사원 대다수의 속마음이 들켜버린 것이었는지, 많은 의사들을 혼란스럽게 만든 사건이었다.

조성우 기자  aucuso1@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