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병리전공의 오늘(9일) 총파업 결행전체 75% 찬성…수가 정상화 요구ㆍ무기한 파업 경고도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6.09 0:36
병리과 전공의들이 9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전국 병리과 전공의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공동대표 서울대 배정모 전북대 노상재)는 8일 전체 병리과 전공의를 대상으로 총파업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실시한 결과 75%의 압도적인 지지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비대위에 따르면 투표인원은 158명으로, 이중 찬성 119명, 반대 38명, 기권 2명이었다.

비대위가 주도한 전체 투표에서 총파업이 통과됨에 따라 서울 A병원 등 일부를 제외한 병리과 전공의 대다수가 9일부터 근무지에서 이탈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비대위는 마라톤 회의 끝에 ‘병리과 검사 수가 인하 결정에 대한 전국 병리 전공의의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이 성명서에서 비대위는 정부와 의료계가 갑과 을의 관계가 아닌 현행 건강보험체제를 유지하기 위한 동반자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1일 계약기간 도중 임의로 수가를 조정하는 행태를 보여 상호간의 신의를 저버렸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정부가 선심성 수가 인상이나 보험 적용 확대 등을 시행할 때마다 ‘아랫돌 빼서 윗돌 괴는’ 식으로 재원을 마련해 왔는데 더 이상 구체적인 재원 조달 방안 없는 돌려 막기 식의 수가 인상에 반대한다고 선언했다.

비대위는 지난해 병리조직검사 행위의 재분류로 수가의 자연증가분을 제외하고 일부 총액 증가가 있었지만 아직까지 원가에 미치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병리조직 검사 수가를 삭감한 데 대해 비판했다.

또, 비대위는 판독료 없는 병리조직 검사 슬라이드 판독을 반대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영상의학검사와 임상병리검사의 경우 전문의 판독 시 판독료나 종합검증료를 받고 있는 만큼 병리조직검사도 병리전문의의 진단 및 서명 후에야 수술 방법과 치료 방향 설정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판독료 신설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병리조직 검사의 정상화를 위해 ▲정부와 사전 협의했다는 객관적 자료 제시 ▲병리과 수가 인하안 즉각 철회 ▲병리조직 검사 수가 즉시 정상화 ▲병리전문의 판독료 신설 등 4가지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비대위는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더 이상 병리학의 미래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무기한 파업연장과 전공의 전원 수련포기도 고려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