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시민단체, 정상혁 비서관 임명철회 촉구범국민운동본부, “국민건강권보다 의료계 이익 앞세워”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6.08 14:32
   
의료민영화 저지 및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위한 범국민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지난 7일 정상혁 교수의 청와대 보건복지비서관 임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운동본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상혁 교수는 의료민영화를 추진하는 대표적 인물로 알려져 있다”면서 “국민의 건강권보다는 의료계의 이익을 앞세우고 있는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운동본부는 “정 교수는 도시보건지소를 확대해 평생건강관리체계를 확립하는 정책에 대해 ‘사회주의적 정책’이라고 비난하고, 민간병의원의 이익을 위해 보건소의 기능과 역할을 더욱 축소해야 하며 민간의료보험을 활성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며 “영리병원을 도입하고 싱가폴에서 시행하고 있는 개인의료저축계좌(MSA)를 도입하자는 정책을 제안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에 운동본부는 “이러한 정상혁 교수의 주장대로라면 가난한 사람들은 의료이용조차 하기 어려운 환경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운동본부는 “이런 자를 청와대의 보건복지비서관으로 임명한다는 점은 앞으로 MB정부가 국민에게 의료민영화를 대대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선전포고”라며 “정 교수의 임명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MB정부의 의료민영화 추진 반대’를 중심으로 전국민과 함께 투쟁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 7일 청와대는 이명박 대통령이 공석이던 대통령실 보건복지비서관에 정상혁 이화여대 교수를 내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정 내정자는 경북 포항 출신으로 연세의대를 나와 이화여대 의대 교수로 재임중이며  예방의학 전문가로서 그동안 의료산업화와 의약분업 재평가 등을 주장해 왔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