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유통업체 자사 브랜드 책임 강화할 것”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6.03 14:41
유통업체들의 자사브랜드(PB) 제품 품질관리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식품이물 신고에 대한 원인분석과 종합 대응방안을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식약청에 따르면 전년도 이물신고(보고) 통계를 보면 지난해 총 2,134건 이었으나 올해에는 3월까지만 1,873건이 보고되어 작년 3월 대비 약 5배가 증가된 수치이고, 영업자 보고는 6배, 소비자 신고는 3배 증가했다.

최근 이물신고가 급증하고 있는 1차적인 원인은 올해 1월 4일부터 영업자가 반드시 이물 발생을 보고토록 의무화하고 전산시스템(소비자신고센타, 24시간 인터넷 연중보고 시스템)을 가동한 것이 주요 원인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2008~2010년 3월까지 보고된 연도별 이물의 종류 패턴에는 크게 변화는 없으며 (벌레→ 기타→곰팡이→금속→플라스틱→유리 순) 2010년 이물발생 단계별로는 제조ㆍ유통단계(22.3%), 소비단계(23.8%), 기타 판정불가나 오인된 사례(53.9%)다.

이로써 이물발생의 근원적 문제가 되는 제조ㆍ유통단계에서의 발생률은 점차 줄어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제조ㆍ유통단계 발생률: 2008년 40.4% → 2009년 34.7%→ 2010.3월 22.3%).

식약청 관계자는 “국민의 먹을거리인 식품의 이물혼입 사례가 근본적으로 근절되어야 할 사안이며, 금속 또는 동물사체등과 같은 이물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 중ㆍ단기 종합대응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식약청이 밝힌 종합대응방안의 주요내용은 ▲자사상표(OEM/PL 상품) 제품 안전관리 강화 ▲위해이물 혼입 제품에 대한 선제적 조치 강화 ▲위생수준안전평가제 시행 ▲검사명령제 도입 ▲행정처분 강화 ▲이물 저감화를 위한 식품업체간 협의체 운영 등 이다.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