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삼성병원, 암환자 정신건강클리닉 개설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5.31 11:40
삼성서울병원은 암센터 정신건강클리닉을 개소하고, 6월부터 암환자를 위한 정신건강 관련 진료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암환자 정신건강클리닉은 국내 최초로 암센터 내에 위치한 독립된 외래 공간에서 이뤄지며, 암환자의 정신건강을 담당하는 전문의와 전문간호사에 의해 진료와 상담이 진행되며 당일 진료와 정신건강과 관련된 심리검사까지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다.

정신건강클리닉은 정신종양전문가와 정신종양전문간호사, 그리고 임상심리전문가에 의해 ▲암 진단 후 우울증, 불안증 및 불면증이 동반된 환자 ▲각종 암의 치료 과정(수술치료 및 항암치료 등)에서 피로, 통증 및 기분변화 등의 적응장애를 보이는 환자 ▲암환자를 돌보는 가족들 중 우울, 불안 등의 정서적 불편감을 경험하고 있는 보호자 등을 주 대상으로 해 진료와 상담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암환자를 직접 치료하는 내•외과로부터의 정신과 자문도 전담해 외래 및 병동에 입원하고 있는 암환자에 대한 정신과 진료가 더욱 전문적으로 이루어지게 된다.

삼성서울병원은 2007년 12월 암센터 개원 이후, 개원 이전에 비해 정신과로 협의 진료가 의뢰되는 건수가 월평균 약 200여 건으로 약 63% 증가했다.

유범희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정신과 과장(정신과 교수)은 “앞으로 암센터 정신건강클리닉을 통해, 암으로 인해 정신심리적 고통을 받고 있는 많은 환자들이 전문적인 정신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게 된 데 대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환자 중심의 진료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윤세창 정신건강클리닉 팀장(정신과 교수)은 “이러한 정신건강 전문클리닉이 이제야 개소가 된 것은 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정신종양 전문가에 의한 전문 클리닉을 통해 많은 암환자들이 심리적 불편감 없이 암을 극복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며, “우리 클리닉은 암환자, 그리고 암환자의 가족들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해 진료를 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