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라이프 건강뉴스
기사인기도
불안장애 환자 8년간 1.5배 증가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09.10.19 11:30

불안장애 환자가 최근 8년 동안 1.5배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정형근)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2001년부터 2008년까지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정신 및 행동장애로 분류되는불안장애질환의 실진료환자수가 2001 268,000명에서 2005 318,000, 2008 397,000명으로 나타나, 최근 8년간 1.5배 증가(연평균 5.8%)했다.

 

성별 실진료환자수는 2008년 기준으로 남성이 142,000명이고 여성은 255,000명으로 나타나 여성이 남성보다 1.8배 많았다.

 

연령별로는 50대 실진료환자가 83,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40 81,000, 60 7만명, 30 52,000, 70 52,000명 순이었고, 10대 이하 연령에서도 15,000명 가까운 실진료환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8년간(2001~2008) 연령대별 실진료환자수 증가율은 30대까지는 감소하다, 40대 이후부터 점차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특히, 70대 이상 연령층에서의 증가율이 두드러져 70대는 136%(2.4, 연평균 13.1%↑), 80대 이상은 185%(2.8, 연평균 16.1%↑)로 나타나 전체 연령대 증가율인 48%(1.5, 연평균 5.8%↑)보다 큰 폭의 증가율을 보였다.

 

10만명 당 실진료환자수는 2008년 기준으로 825(남성: 587, 여성: 1,067)이었고, 연령대별로는 70(2,463), 80대 이상(2,045), 60(1,863), 50(1,381), 40(956) 순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실진료환자수가 점차 많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불안장애 질환의 상병별 건강보험 실진료환자수는 2008년 기준으로 상세불명 불안장애(15만명), 혼합형 불안 우울장애(10만명), 전신 불안장애(69,000), 공황장애(45,000) 순이었으며, 그 밖에 사회공포증(14,000), 광장공포증(3,000), 특수한(고립된) 공포증(1,000)의 실진료환자가 있었다.

 

불안장애로 의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1 390억원에서 2005 501억원, 2008 793억원으로 나타나 2008년 불안장애에 의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1년 보다 2.0배 이상 증가했다.

 

공단이 부담한 2008년 불안장애 진료로 인한 급여비는 모두 536억원으로 외래 349억원, 약국 133억원, 입원 54억원 순이었다.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정신과 김어수 교수는불안장애를 오래 방치할 경우 뇌기능과 심혈관기능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가급적 빨리 전문의를 찾아 자문을 구하고 치료 전략을 상의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