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피임약, 유방암 발병률 감소시킨다”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5.26 11:52

피임약이 생겨난지 50년이 지났지만 한국 여성의 피임약 복용 비율은 여전히 3 % 미만에 머무르고 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 따르면 피임약을 복용해 본 여성들은 살이 찌고 여드름이 생기는 등 미용상의 불편 때문에 피한다고 대답하고, 한 번도 먹어보지 않았다는 여성들은 유방암이 생기거나, 원하는 때 임신이 어려울까봐 꺼린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 손효돈 위원은 “피임약에 대한 오해 중, 특히 호르몬 변화로 인한 부작용, 특히 암에 대한 막연한 공포는 지식의 부족으로 인한 오해이므로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손 위원은 “1975년 이전 에스트로겐 함량이 높았던 피임약을 복용했던 환자에게서 유방암 발병이 증가한다는 보고가 있었지만, 피임약이 계속 개선되면서 에스트로겐 함량도 점점 낮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2000년 이후에는 피임약을 10년 이상 복용한 여성의 유방암 발병률이 복용하지 않은 여성보다 높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다”며 “오히려 유방의 양성 종양 발생빈도는 피임약을 복용한 여성에게서 감소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피임약은 체내 수분을 축적시켜 체중을 증가시키거나, 합성 프로게스테론이 피지생성을 활발하게 하는 남성 호르몬 분비를 유도해 여드름이 생긴다는 속설은 예전 이야기다”고 말했다.

손 위원에 따르면 피임약도 계속 개선되면서 전문의약품 피임약 중에는 여드름 피부 개선효과에 대해 FDA 승인을 받은 동시에 복용 시 체중이 평균 1kg 정도 감소하는 피임약도 있다.

또한 월경 시작 전에 신체적 심리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여성 또한 산부인과 처방으로 피임약을 복용해 증상이 개선되는 효과를 볼 수도 있다.

그는 “피임약은 매일 정해진 시간에 복용법대로 복용하면 99% 이상의 높은 피임 효과를 볼 수 있어, 특히 미혼여성들의 삶의 질을 고려한 피임에는 먹는 피임약만 한 것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임약 복용률이 낮은 국가가 인공 임신중절률도 높다는 연구결과도 있듯이, 발명 후 50년간 귀중한 생명을 구하고 여성 건강을 지켜온 피임약에 대한 막연한 편견은 버리고 실리를 찾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