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식약청, 개량 생물의약품 기준 마련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5.24 11:59

오는 9월이면 개량 생물의약품에 대한 기준(안)이 마련될 전망이다.

‘슈퍼바이오시밀러’, ‘바이오베터’ 등으로 불리고 있는 개량 생물의약품은 최근 다국적 제약사들이 앞다퉈 개발에 뛰어들고 있는 최첨단 고부가가치 분야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개량 생물의약품에 대한 정의, 범위, 허가ㆍ심사기준 등의 내용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 위해 ‘개량 생물의약품 허가ㆍ심사기준 마련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제도마련을 본격적으로 착수한다고 24일 밝혔다.

협의체는 한국제약협회 등을 통해 추천받은 외부 전문가 6인과 식약청 직원들로 구성됐으며, 올해 9월까지 개량 생물의약품의 정의, 범위 및 허가ㆍ심사를 위한 기준안 마련 후 관련 업계의 의견을 수렴한다.

개량 생물의약품은 ‘바이오시밀러’로 불리는 동등생물의약품과는 구분되는 의약품으로 동등생물의약품의 경우 오리지널 제품과 품질 및 비임상ㆍ임상적 비교동등성을 입증해야 한다.

하지만 개량 생물의약품은 기존 생물의약품의 제형을 개선하거나 새로운 효능ㆍ효과를 추가한 것으로, 현재 아미노산 치환, 단백질 구조 변경 등의 기술을 이용하여 만들어진 제품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식약청 관계자는 “향후 개량 생물의약품 시장이 동등생물의약품 시장규모를 능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동등생물의약품보다 작용시간이 더 길고 새로운 효능•효과가 추가된 개량 생물의약품을 선호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량 생물의약품의 정의, 허가•심사기준 등 제도가 정착되면 국내 바이오 제약산업의 신성장동력 창출 및 생물의약품 시장의 성장 가속화에 크게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