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식약청, 수입의약품 철저히 관리한다인도, 중국산 원료의약품 수입실적 매년 급증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5.19 10:34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최근 원료의약품의 해외 의존도는 높아지고 있는 반면 자급도는 낮아지고 있어 원료의약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식약청은 최근 5년간 원료의약품 수입량을 분석해 본 결과, 2005(13.7억달러), 2006년(16.8억), 2007년(16.9억달러), 2008년(19억달러), 2009년(17.5억달러)로 원료의약품 수입의존도는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원료의약품 제조국별로는 인도, 중국산 원료의약품 수입실적이 매년 급증하고 있고 2009년에는 국내 원료의약품 수입금액 중에서 15.4%가 중국이었고 인도는 5.9%였다.

식약청은 최근 원료의약품 수입 증가에 맞춰 2009년 4월부터 1년간 66개 수입 원료의약품의 현지 공장을 조사한 결과, 66개 품목 중 허가이전에 보완할 품목이 62개(93.94%), 경미한 시정사항이 확인된 품목이 3개(4.55%), 자진취하 품목이 1개였다.

또한 환경관리와 위생관리 분야가 가장 많은 지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청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주요 지적 사례를 국내 제약사에 적극 홍보ㆍ교육하겠다”며, “지속적인 실사관리시스템에 입력ㆍ분석을 통해 향후 현지 실태조사 시 ‘선택’과 ‘집중’을 통한 취약분야를 중심의 우수한 원료의약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