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라이프 건강뉴스
기사인기도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하세요식약청, 올해 891명 식중독 발생•••개인위생 강조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5.12 21:49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지하수의 노로바이러스 오염 실태 조사 결과와 전국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환자수를 분석한 결과 지하수 이용시설의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은 감소했지만 환자수는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하수의 노로바이러스 오염실태 조사 결과 학교ㆍ수련원ㆍ사회복지시설ㆍ기숙형 학원에서 음용수 등으로 사용하는 지하수 342건을 채취해 검사한 결과 4건(1.2%)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는 작년 동기간 학교ㆍ수련원에서 사용하는 지하수 366건을 검사해 38건(10.4%)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된 것과 비교하면 88.5% 감소한 것이다.

식약청은 해당 시설의 오염도 감소는 2009년부터 지하수 이용시설에 대한 연 2회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검출 시설의 개ㆍ보수와 염소 소독 등을 실시해 관리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반면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 환자수는 학교와 호텔 등에서 대량 발생한 것이 16건으로 891명으로 작년 11건 161명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감염된 사람의 토사물, 분변에 오염된 식품이나 물에 의해 발생하고 그 외에 개인 간의 접촉에 의해 감염이 확산되는 경우도 많다.

식약청 관계자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이 손씻기 등 개인위생관리 소홀에 따라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철저한 예방을 위해서는 손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와 철저한 가열조리, 물을 끓여먹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또한 “식중독예방법으로 식품의 조리ㆍ세척 등에 사용하는 식품용수를 관리할 때는 지하수를 85℃에서 1분 이상 끓이거나, 식품 첨가물용 염소계 소독제 등으로 소독하고(0.5ppm 이상), 대규모 급식시설에서는 19.5mJ/cm2의 자외선을 쪼이면 노로바이러스를 99.9% 살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식품용수와 같이 흐르는 물은 하나의 소독방법보다는 여러 소독법을 조합한 형태로 사용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고 덧붙였다.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