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식품정보 표시 1년에 한번만 바뀐다식약청, ‘식품표시기준 시행일 통합 운영제’실시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5.03 14:8
식품 포장지에 표시되는 식품정보가 1년에 한번 연초에만 바뀌게 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식품 표시기준의 개정 횟수나 시기에 관계없이 표시기준 시행일을 1년에 한번 매년 같은 날짜(예 : 1월 1일)에 통합 시행하도록 ‘식품 등의 표시기준’을 개정 고시한다고 3일 밝혔다.

식약청은 “이번 ‘식품표시기준 시행일 통합 운영 제도’가 그동안 활자크기, 표시위치 및 방법 등 관련 내용이 바뀔 때마다 포장지의 표시를 수정해야 하는 기업의 불편과 소비자에게 전가될 수 있는 비용 부담을 개선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식품표시기준 시행일 통합 운영 제도’는 ‘식품 등의 표시기준’고시 개정 즉시 시행되며, 가열유리제 용도 구분 및 취급 주의사항 표시, 해동한 빵류 및 젓갈류 주의문구 표시등 규제가 강화되거나 신설되는 사항은 시행 전 유예기간을 최소 1년에서 최대 2년까지 제공한다(개정일 2010년 4.30, 5.15, 8.24, 12.31 ⇒ 시행일 2012년 1월 1일).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