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전 장관, “일반약 약국서만 팔아야”약사대회 치사, 비싼 약값ㆍ야간 약품 구매문제 해결 시급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5.03 0:38
   
▲보건복지부 전재희 장관 치사
“일반의약품을 약국 외에서 팔지 않아야 국민의 건강을 지킬 수 있다는 김구 회장의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킨텍스에서 열린 전국약사대회에서 보건복지부 전재희 장관은 본인 역시 약사회 회원들과 같은 생각임을 밝혔다.

전 장관은 “하지만 약국에서만 약을 판매하다 보니 값이 비싸다는 것과 당번 약국이 있다고 하지만 새벽에 약을 사려고 하면 불편하다”는 두 가지의 문제점에 대해서 언급했다.

그는 “회원 여러분이 이런 어려움을 해결해 달라”고 호소하며, “의약품의 안전한 공급과 국민의 근심을 해결할 수 있는 해결책을 만들어 줄 전국의 6만여 약사를 믿는다”고 말했다.

또한 “약사라고 하면 떠오르는 것이 공부하는 모습이다”며, “신약개발에 약사들의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렇기에 약학대학 6년제 확대는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는데, 회원들이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어 기쁘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전 장관은 시장형실거래가제도에 대해 “약가의 불법 리베이트를 없애기 위한 제도 도입에 김구 회장을 비롯한 약사회의 도움이 컸다”며, “제도가 정착되고 우리나라에 약가 폭풍이 그치면 그것을 의사와 약사의 수가를 현실화 하는데 쓸 것이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