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라이프 건강뉴스
기사인기도
동물용 의약품으로 만병통치약을?식약청, 동물용 의약품을 식품에 넣어 판매한 업자 4명 적발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4.30 10:46
   
▲(위)액상추출차 천비 사진, (아래)천비에 혼합한 동물용의약품 주사제 '덱사손'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동물주사용 의약품 3종을 ‘천비’(액상추출차) 제품에 넣어 판매한 황모씨와 원료공급자 권모씨를 식품위생법 및 보건범죄단속에관한특별조치법 위반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하였다고 30일 밝혔다.

또한 해당제품을 위탁 생산한 ‘네오고려홍삼’ 대표 김모씨와 총판업자 (주)리지스 김모씨를 각각 식품위생법 위반혐의로 입건했다.

원료공급자 권모씨 등은 가시오가피 등 13종의 한약재 원료를 물로 추출한 후 동물주사용 의약품인 ‘덱사메타손’(스테로이드계), ‘에페드린’(교감신경흥분제), ‘겐타마이신’(항생제) 등 3종을 섞어 ‘천비’제품 총 22,684포(80ml/포)를 제조했다.

제조된 제품은 올해 2월부터 4월까지 ‘염증, 통증, 아토피 등에 효과가 있는 만병이 좋아지는 신비의 금수’로 과대 광고하면서 전화판매 또는 방문판매 등의 방법으로 12,991포, 3억 9천만원 상당(소비자가 17,000원 ~30,000원/포)을 판매했다.

식약청이 제품을 검사한 결과 포장지에 표시된 ‘천비(다류)’ 일일 섭취량 1포(80ml)에서 ‘덱사메타손’이 0.64mg 검출되었다. 해당 제품에 사용한 ‘덱사메타손’, ‘에페드린’, ‘겐타마이신’은 동물 질병치료의 주사제로 사용되고 있다.

만약 이들 성분을 장기복용 할 경우 호르몬 분비억제 등 내분비계, 소화성 궤양 등 소화기계, 심장마비등 심혈관계, 항생제 내성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식약청 관계자는 “원료물질과 판매목적으로 보관중인 ‘천비’제품 9,693포(80ml/포)를 압류하고 시중 유통 중인 제품을 강제 회수토록 조치했다”며, “만일 소비자가 ‘천비’ 제품을 이미 구입한 경우 섭취를 중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