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의협, 1억 횡령 의혹 파문 커지나관련기사 포털 메인 장식…네티즌 “검찰이나 의협이나”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4.29 11:10

의사협회장의 1억원 공금 횡령 의혹이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번 의혹은 의사협회 정기대의원총회 직전 감사보고서가 언론에 공개되면서 시작됐다.

감사보고서에는 감사과정에서 검토를 맡은 외부회계법인이 외부 용역 연구비 1억원이 회장의 개인통장으로 입금된 사실이 확인됐으므로 특별감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한 내용이 담겨 있다.

이로 인해 올해 대의원총회는 ‘경만호 회장의 1억원 공금 횡령’ 의혹에 대해 대의원들의 처리여부에 이목이 집중됐다.

하지만 대의원회는 이를 문제삼지 않기로 하고 오히려 특별업무추진비를 승인해 줌으로써 내부 문제는 내부에서 마무리 짓는 선으로 입장을 정리했다.

하지만 갈등이 봉합되기는커녕 확대되는 모습이다. 25일 대의원총회 당시 일부 언론에서만 보도됐지만 점차 다수 온ㆍ오프라인 매체로 보도가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29일 오전 주요 포털 뉴스면에는 이를 보도한 기사가 메인에 배치됐다.

포털 다음의 경우 두시간 만에 50여개의 댓글이 달리는 등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한 네티즌은 “1억원쯤이야 우스울 의사협회장님께서 어쩌다 푼돈을 받아드셨냐”고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은 “의사협회도 검찰과 비슷환 시궁창이다”며, “깔아뭉개서 청소해야 깨끗해 진다”고 독설을 퍼부었다.

최근 스폰서 검사 파문으로 전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는 검찰과 비교되고 있는 점을 보면 이번 사안의 심각함을 엿볼 수 있다.

의협 횡령 의혹은 리베이트 쌍벌제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총궐기에 나서겠다고 선언한 의사협회에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미 “무조건 불이익을 주겠다는 것도 아니고 죄를 지으면 처벌하겠다는 건데 헌법소원을 해서라도 막겠다는 건 도대체 무슨 발상이냐”며 쌍벌제 관련 지적이 나오는가 하면 “이래서 의사협회장이 분연히 궐기하는거냐”고 비꼬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 개원의는 “경만호 회장이 용단을 내려야 한다”며, “그것이 의료계를 위해서라도 명예를 지키는 길이다”고 말했다.

다른 개원의는 “대의원회에서 특별감사를 수용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면 파문이 확대되지 않았을 것이다”면서 “이대로라면 외부 감사를 받게 되는 거 아니냐”며 우려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