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라이프 건강뉴스
기사인기도
말기폐암 환자, 생명 연장 가능해지나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4.26 11:52
항암치료를 받기 어려웠던 폐암 환자들에게 생명 연장이 가능하다는 보고가 있어 화제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는 항암치료를 받기 어려울 정도로 상태가 나쁜 폐암 환자의 경우에도 표적치료제를 투여하면 생존기간을 연장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26일 밝혔다.

이진수 원장팀은 입원 치료가 필요할 만큼 상태가 나쁘고 항암치료도 받을 수 없는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1차 치료제로 표적치료제인 이레사를 투여받은 환자 74명의 임상 자료를 분석 보고했다.

본 연구에 따르면 전체 환자에서는 27%의 종양감소효과와 32일간의 무병진행기간, 61일간의 생존기간을 보인 반면, 선암종ㆍ비흡연 여성 환자에서는 50%의 종양감소효과와 130일간의 무병진행기간, 236일간의 생존기간을 나타냈다.

이 원장은 이번 연구 결과와 관련해 “병원에 입원할 정도로 상태가 나빠 더 이상 항암치료를 받을 수 없는 환자군 중 특히 선암종, 비흡연 여성 환자는 표적치료제(이레사)가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이번 연구는 그 동안 항암치료를 받을 수 없다고 생각됐던 환자도 표적 치료제를 이용한 항암치료를 통해 생존기간 연장과 삶의 질 향상을 동시에 바랄 수 있게 됐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폐암연구협회(IASLC)의 공식 학회지인 흉부종양학회지(JTO, Journal of Thoracic Oncology) 2010년 3월호에 게재됐다.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