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라이프 건강뉴스
기사인기도
부작용 녹차, 변비에 좋은 차로 둔갑위경련, 구토 등 부작용 차(茶) 사우나 등에 판매한 업자 적발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4.26 10:17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한약재인 ‘센나엽’으로 차(茶)를 만들어 사우나 및 피부관리실에서 ‘변비차’로 판매한 김모씨(여, 53세) 등 2명과 원료공급업자 H제약 대표 김모씨(남, 43세)를 각각 식품위생법 제7조와 약사법 제47조 위반으로 수사해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왼쪽부터) 센나엽을 사용해 비만변비에 효과있다 과장 광고한  영녹차, 영록차, 청녹차

식약청 조사결과, 제조업자 김씨 등은 2009년 7월부터 2010년 3월까지 서울 강서구 소재 무신고 식품제조가공업 시설에서 센나엽을 사용해 영녹차(다류) 제품 6,325개(2gX25포, 2,770개, 2gX50포, 3,555개), 청녹차(다류) 제품 4,246개(1.2gX50포/개)를 제조했다.

그들은 사우나 및 피부관리실에서 여성들을 대상으로 “비만과 변비에 탁월한 치료효과가 있으며, 계속 먹어도 부작용이 없다”고 허위ㆍ과대광고해 동 제품을 시가 9,000만원 상당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청에 따르면 의약품 원료인 ‘센나엽’이 설사를 일으키는 자극성 하제 성분으로 남용하게 되면 위장장애, 구토와 함께 장기 복용하면 위경련, 만성변비, 장기능 저하 등의 부작용 때문에 식품 원료로 사용이 금지돼 있다.

식약청 관계자는 “이들 불법제품을 강제 회수토록 조치했으며, 만일 소비자가 구입한 경우 섭취를 중단하여 줄 것을 당부한다”며, “앞으로 노인, 여성, 어린이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부정 식ㆍ의약품을 판매하는 위해 사범에 대해 지속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