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신상진 의원, “의전원 재검토 해야”과열경쟁 완화ㆍ기초학문 강화 등 효과 없어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3.18 14:59
   
“의학전문대학원은 좋은 취지로 시작됐지만 제도가 추진되면서 갖가지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국회 신상진 의원(한나라당)은 18일 국회의원 소회의실에서 열린 ‘의학교육제도,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의학전문대학원은 충분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진행돼 국가적 낭비를 불러온 제도이다”고 소견을 밝혔다.

신상진 의원은 “의료가 국가에 미치는 영향은 대단히 크다”며, “의사양성체제를 올바로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의학전문대학원은 의학교육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도입한 제도이지만 현재 정부가 제시한 방향으로 긍정적으로 운영되고 있지 않다”고 언급했다.

입학 단계부터 집중된 과열 경쟁을 완화시키려는 계획은 고교입시에서 의학전문대학원 입시로 전이됐으며, 학사과정에서 다양한 전공과 기초학문에 대한 연구자질을 함양시키고자 하는 의도는 의전원 입학생 대다수가 생물학과 등 극히 제한적인 기초학문을 전공한 학생임을 감안하면 효과가 적다는 것이 신 의원의 주장이다.

또, 국내 의ㆍ치과대학의 1/3만이 의학전문대학원을 도입했고, 1/3은 혼합형태를, 1/3은 기존 형태로 운영하고 있는 것을 보면 교육 당국과 교육기관 간의 충분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의전원을 도입하기 전 의과대학 체제일 때를 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의과대학 체제를 오랫동안 고수했던 국내 의학은 그동안 대단히 발전돼 왔고, 이는 의과대학 체제를 굳이 다른 제도로 전환할 필요가 있는지를 고민하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정책이든 진행돼 왔다고 해서 그냥 진행시키는 건 잘못된 것이다”고 말해 의학전문대학원 자체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