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라이프 건강뉴스
기사인기도
생리로 인한 빈혈, 자궁근종 확인해야월경과다ㆍ심한 생리통 주증상, 복강경 수술 효과적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3.10 9:10
평소 건강한 체격의 ‘슈퍼우먼’이라 불리는 직장인 김세은씨(여, 34세)는 한 달에 한번씩 찾아오는 생리 기간이 되면 ‘부실우먼’으로 변하고 마는 자신의 상태 때문에 고민이 많다.

평상시에는 남들보다 건강하다고 생각이 들지만 생리가 시작되면 움직이기 힘들 정도로 출혈량이 많아 앉았다 일어설 때마다 생기는 현기증과 심한 생리통으로 인해 결근까지 하게 됐다.

결국 친구의 조언으로 산부인과를 찾게 됐고, 자궁근종이라는 진단과 함께 복강경 수술로 치료를 받을 것을 권유 받게 됐다.

자궁근종은 자궁의 평활근 세포에서 자라는 양성 종양으로, 35세 이상의 여성 중 40~50%가 겪을 정도로 흔한 대표적인 자궁 질환이다.

자궁근종이 있는 여성들의 절반 정도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산부인과 검진을 받아보지 않고서는 자신의 자궁근종 여부를 모르고 있는 경우가 많다.

무증상인 것 외에는 근종의 위치와 크기에 따라 다양한 증상을 보이는데, 가장 흔한 것이 ‘월경 과다’이다.

보통 움직임에 지장을 줄 정도로 출혈량이 극심해 어지러움증이나 순간적으로 앞이 깜깜해지는 빈혈 증세까지 불러올 수 있다.

월경과다 말고도 극심한 생리통, 골반통증, 골반 압박감, 빈뇨, 성교시 통증 등도 나타날 수 있다.

자궁근종은 간단한 초음파 검사 만으로도 쉽게 진단을 받을 수 있는데, 자궁근종으로 진단 받더라도 그 크기가 작거나 이상 증상이 없다면 특별한 약물치료나 수술 없이 정기검진을 통해 근종의 크기 변화를 살펴본 후 치료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자궁근종은 양성질환으로 그 크기가 서서히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만약 근종에 이차적 변성이 생기거나 악성변화가 일어나면 갑자기 크기가 커질 수 있다.

이런 경우는 극히 드물지만 만약의 경우를 위해 자궁근종이 있는 환자들은 반드시 정기 검진을 통해 근종 크기를 주기적으로 확인 받는 것이 좋다.

이와 반대로 자궁 근종이 있는 중년 여성의 경우 폐경이 되면 근종 크기가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는데, 이것은 근종이 호르몬의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폐경으로 인해 여성 호르몬이 감소하면서 근종 크기가 줄어들게 된다.

자궁근종의 치료법은 환자 개인의 특성과 근종의 양상에 따라 다양하게 나뉠 수 있겠지만 최근 각광받고 있는 대표적인 수술법은 바로 ‘복강경수술’이다.

복강경 수술은 개복을 하는 대신 0.5~1cm의 작은 구멍을 3~4개 뚫고, 여기에 가느다란 관을 넣은 다음 복강 내에 가스를 주입하여 공간을 확보한 후 그 관을 통해 특수하게 고안된 수술 기구로 수술하는 방법이다.

이 수술법은 자궁 상태는 최대한 그대로 두고, 근종만을 제거하는데다 수술 후 흉터도 적고, 회복기간도 짧은 최신 수술법이라 할 수 있다.

강남여성병원 산부인과 성영모 원장은 “자궁근종 환자의 경우 근종 제거 치료를 받았더라도 재발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치료 이후 정기적인 산부인과 진찰을 받는 것이 좋다”며, “20~30대 가임기 여성이라면 연1회 이상의 산부인과 검진으로 평상시 자궁 건강 상태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자궁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다”고 조언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