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일본은 1년인데 한국은 4년이라니...한국건강검진학회 임원들, 고지혈증 검사주기 4년→2년 환원 주장 한목소리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11.20 6:0

“이상지질혈증(고지혈증) 검사주기가 일본은 1년이다. 한국은 2년이었으나 지난 2018년 4년으로 변경됐다. 건강보험 재정과 국민 건강을 위해 2년으로 환원해야 한다.”

한국건강검진학회는 19일 소공동롯데호텔에서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가건강검진에서 고지혈증 검사 주기를 2년으로 환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창록 회장은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서는 특정 질병을 적절하게 치료하는 것이 기본이지만 질병을 조기에 진단하고 질병 전 단계에 있는 대상군에 대한 적극적인 중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우리나라 국가건강검진은 선진국과 비교해 뒤떨어지지 않은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고칠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신 회장은 “검진 항목, 주기는 현재 인구통계학적 특성, 질병 발생 양상, 건강보험체계 등을 고려해 전문가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결정돼야 한다.”라며, “하지만 일선 현장에서 논란이 되는 항목이 많다. 대표적인 게 이상지질혈증 검사다.”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한국지질ㆍ동맥경화학회가 2022년 발표한 ‘Dyslipidemia Fact Sheet’에 의하면, 이상지질혈증은 40대 이상 남자에서 55% 이상의 유병률을 보이는 다빈도 질환이다. 하지만 질환에 대한 인식률은 60%대로 낮고 치료율은 55%, 조절률은 47% 불과하다.”라고 우려했다.

신 회장은 “2018년 고지혈증 검진주기가 기존 2년에서 4년으로 연장된 이후 검진 항목에 해당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보니 검사가 되지 않고 진단 후 투약에 대한 동기 유발도 부족하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검사를 하지 않은 해에 검진을 받은 의료기관에 대해 다른 병원과 비교를 해가며 불만을 품고 민원을 제기하는 경우도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라며, “LDL 콜레스테롤의 검사 주기를 2년으로 환원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박근태 이사장은 “우리나라도 오는 2025년이면 65세 이상 노인이 인구의 20%가 넘는 초고령 사회가 된다.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이 심혈관질환의 주범인 고지혈증 예방이다.”라고 강조했다.

박 이사장은 “일본은 고지혈증 검사를 1년마다 받도록 했고, 발빠르게 당화혈색소 검사도 1년에 한 번 하도록 했다. 그런데 우리는 2년에서 4년으로 바꿔 초고령 사회에 대비하기는커녕 퇴보하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박 이사장은 “고지혈증 검사를 2년에서 4년으로 변경하는 회의에 참석했다. 검사를 2년마다 해야할 근거가 없다는 게 검진주기를 늘린 이유였다. 고지혈증은 40대 이상 남성에서 55%의 유병률을 보이고, 여성도 유병률이 높다.”라고 꼬집었다.

박 이사장은 “LDL 콜레스테롤이 160 이상이면 고지혈증 약을 처방한다. 70~80이 정상이고, 130부터는 경계성이어서 고혈압이나 당뇨가 없어도 식이요법을 시작해야 한다. 검진주기를 4년으로 늘리면서 조기 진단이 어려워졌다.”라고 말했다.

박 이사장은 “국가건강검진은 국민 건강을 위한 정책이어야 한다. 검진 도입취지와 거꾸로 가는 기준은 개선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은수훈 부회장은 “오늘 고지혈증 검사 주기에 대해 강연한 고려의대 박재형 교수는 ‘콜레스테롤 검사주기 연구용역에서 4년이 적당하다고 발표했지만 최종 평가 의견서를 보면, 콜레스테롤 뿐만 아니라 대사증후군 환자 대상으로 한 연구가 추가돼야 한다는 최종 의견서를 제시했고, 고위험군에 대한 비용효과 분석도 해야 한다고 제시했는데 빠졌다’고 말했다.”라며, “검진주기를 2년에서 4년으로 늘리면 비용이 400억원 감소한하지만 전체 심혈관질환 진료비는 10조원에 달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검진 비용 400억원보다 10조원이 훨씬 크다. 조기 진단과 관리를 통해 10조원에 달하는 심혈관질환 진료비의 상당 부분을 줄일 수 있다.”라며, 검진주기 환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