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폐암 관련 유튜브 동영상 3건 중 2건 오정보 전달서울대병원 강은교 교수팀, 조회수 1만회 이상 폐암 관련 동영상 171건 분석 결과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9.22 17:1

의료 전문가 유튜버 영상의 80% 이상이 폐암 관련 위험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잘못된 정보를 전한 유튜브 동영상 3건 중 2건은 잘못된 폐암 치료와 예방법을 전달했다.

2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강은교 교수팀이 폐암과 관련한 유튜브 동영상 중 조회수 1만회가 넘는 동영상 171건을 대상으로 정보의 정확도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전문가 집단 제공 여부에 따른 YouTube를 통한 폐암에 대한 잘못된 정보의 유포 분석)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폐암 관련 유튜브 동영상의 평균 길이는 14.4분, 평균 조회수는 16만7,062회였다. 폐암 관련 유튜브 중 전문가가 찍은 영상의 비율은 57.3%로, 비전문가가 촬영한 영상(42.7%)보다 높았다.

잘못된 정보를 포함하고 있는 영상은 78개(45.6%)로 거의 절반이었다.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는 영상의 평균 조회수(20만8,190회)가 바른 정보를 제공하는 영상(13만 2,569회)보다 많았다.

비전문가 유튜버의 잘못된 정보 제공률은 74.0%로, 의사 등 전문가 유튜버의 잘못된 정보 제공률(24.5%)의 세 배였다.

폐암 환자 등에게 해로운 정보 제공률은 비전문가와 전문가 간 차이가 없었다. 잘못된 정보가 폐암에 대한 위험한 정보를 포함하는 비율은 전문가 유튜버 동영상의 83.3%, 비전문가 유튜버 동영상의 92.6%에 달했다.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78개 동영상 중 51개(65.4%)는 잘못된 치료와 예방법 관련 정보를 전달했다.

특정 식품ㆍ약만 먹어도 폐암을 완전히 예방ㆍ치료할 수 있다는 등의 증명되지 않은 정보나, 불필요한 검사를 부추기는 영상도 많았다. “비흡연자라 하더라도 해마다 CT를 이용한 검진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라는 권고 영상이 단적인 예다.

잘못된 정보 중엔 “연구에 따르면 채소ㆍ과일ㆍ산야초엔 수많은 암 억제물질이 포함돼 이를 재료로 한 녹즙을 마시면 폐암을 치료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등과 같은 언급도 포함됐다.

강 교수팀은 논문에서 “의료 전문가가 불필요한 검사를 권고하는 동영상도 많았다.”라며, “특정 식품을 섭취하거나 증명되지 않은 간단한 검사만으로도 폐암을 예방하고 치료한다는 등의 다소 자극적인 내용이 담겨 있었다.”라고 지적했다.

암이 진행한 후 진단되는 비율이 50%를 넘을 정도로 폐암은 조기 진단이 어려운 암이다. 잘못된 정보의 무분별한 유포는 폐암에 대한 빠른 진단과 치료를 늦추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