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바디텍메드, 신장손상 진단 ‘펜키드’ 수출허가 취득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9.24 0:8

현장진단 전문업체 바디텍메드(대표이사 최의열)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급성신장손상 여부를 15분 이내에 빠르게 진단할 수 있는 펜키드(제품명: AFIAS penkid) 제품에 대한 수출허가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바디텍메드는 지난 해 11월 독일의 바이오마커 전문 개발업체 스핑고텍社와 급성신장손상 여부를 판단하는 ‘Proenkephalin A 119-159 (penKid:펜키드)’에 대한 비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스핑고텍은 급성심부전∙ 급성신장손상 등 급성 중증질환의 예측 및 진단에 필요한 혁신적인 바이오마커 제공 업체로, 패혈증 관련 바이오마커에 대한 독점권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급성신장손상은 매년 전세계 1,300만명 이상의 신규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질환이다.

펜키드는 기존의 진단방식(혈중 크레아티닌 농도 측정) 대비 손상 여부를 하루나 이틀 정도 먼저 파악할 수 있고, 더 정확하게 제공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진 바이오마커다.

또한 상태가 안정적이지 않은 환자에 적용이 불가능한 기존 방식을 대체할 수 있으며, 중증 환자에 적용되는 신장대체요법 치료 과정에서 회복여부에 대한 신장 기능 정보를 빠르게 제공한다.

양사는 지난해 말 비독점 라이선스 계약 이후 약 10개월만인 오늘 수출허가를 취득하는 등 유기적인 협조 하에 빠른 속도로 시장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특히 지난 8월 말 양사가 체결한 시장개발계약(MDA)은 양사의 파트너십 강화와 글로벌 네트워크의 상호 활용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어 선두주자로써 새로운 바이오마커를 시장에 확산시키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의열 바디텍메드 대표이사는 “펜키드 진단제품은 급성신장손상 진단시장에서 기존 진단방식을 대체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이다. 전세계 1,300만명의 신규 환자에 대한 빠른 진단 뿐만 아니라 중증 환자의 관리 개선에도 획기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한다. 앞으로도 스핑고텍 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중증질환 관련 진단제품에 대한 협업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