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삼일제약, 별도기준 2분기 매출액 485억원, 영업이익 28억원 달성펜데믹으로 수요 급증했던 ‘부루펜시럽’ 역성장 감안시 의미 있는 성장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8.14 16:37

삼일제약이 별도기준으로 올해 2분기 매출액 485억원, 영업이익 28억원을 달성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8% 성장했으며, 영업이익도 9.2% 성장했다. 상반기 누적으로는 매출액 942억원, 영업이익 50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8%, -0.7% 성장했다.

특히 상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전년 연간 매출액 1,796억원, 영업이익 62억원의 52.4%, 80.6%를 달성해 올해 연간으로 작년 최대 실적을 넘어설 것으로 회사측은 예상하고 있다.

작년 매출 101억원을 달성한 전문의약품으로 오리지널 BCAA제제인 ‘리박트’가 상반기에만 59.2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14.2% 성장했다.

안과 부문에서는 녹내장 치료 점안제 ‘모노프로스트’가 상반기 14.3% 성장하는 등 주요 품목들이 고른 성장을 기록했다.

또한, 우울증, 조현병, 불안증 치료제 등을 판매하는 CNS(중추신경계) 사업부문 역시 18.2% 성장하였으며, 동시에 CHC 사업부문에서도 주요제품 중 하나인 ‘액티피드’가 13.6%의 성장을 기록했다.

하반기에는 실적 성장 폭이 더 클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 사업을 철수한 ‘노바티스’ 자회사 ‘한국산도스’ 의약품의 허가권과 판권을 모두 확보했기 때문이다. 확보한 의약품들의 IMS데이터 기준 작년 매출액은 263억원이며, 올해 7월1일부터 삼일제약이 ‘산도스’ 제품의 판매를 시작했다. 이를 통해 하반기에도 높은 성장세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올해 상반기에 판매를 시작한 신제품 ‘아멜리부주’와 ‘레바케이’ 매출이 하반기부터 본격화 될 전망이다. ‘아멜리부주’는 황반변성 치료제 ‘루센티스’의 바이오시밀러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했다. ‘레바케이’는 안구건조증 치료제로 식약처로부터 개량신약으로 허가를 받아 출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펜데믹 상황에서 가정용 상비약으로 수요가 많았던 어린이 해열제 ‘부루펜시럽’이 엔데믹으로 인해 -12.7% 역성장 했음을 감안하면 실제 성장폭은 더 컸다.”라며, “하반기에는 기존 성장률에 산도스 제품 매출과 ‘레바케이’, ‘아멜리부주’의 매출 성장세가 본격화 돼 더 큰 실적 성장이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