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남종길 교수, ‘근치적 방광적출술 개인 400례 달성’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6.09 14:4

양산부산대병원 비뇨의학과 남종길교수가 근치적 방광적출술에서 획기적인 성과를 거둬 개인 400례라는 성공적인 수술을 달성했다.

이는 비뇨의학 분야에서의 큰 성과로 평가받고 있으며, 환자들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제공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이다.

근치적 방광적출술은 방광암이나 기타 방광 질환으로 인해 방광을 완전히 제거해야 할 때 시행되는 수술이며, 비뇨기종양 중에서도 수술 범위가 가장 넓고 난이도가 매우 높아 비뇨의학 수술 중 가장 어려운 수술로 알려져 있다.

전 과정을 숙련된 단일술자가 처음부터 끝까지 집도를 진행하는 방식이며 상당한 노력이 필요하다.

현재 개복과 로봇을 이용한 근치적 방광적출술을 상당수 시행하고 있으며, 요로 전환술 역시 체내 전환술(인공방광)의 비율이 절반 이상일 정도로 매우 높다.

이번 400례 달성은 국내에서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수준이다. 비뇨의학 분야에서 탁월한 지식, 그리고 상당한 수준의 기술력과 경험, 수술 후 관리에 있어서도 많은 노하우가 축적돼야 하는 난도 높은 수술이라 국내에서도 몇 곳을 제외하고는 근치적 방광적출술을 하는 병원은 소수여서 남종길 교수의 근치적 방광절제술 개인 400례 달성은 많은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겨주는 메시지라고 할 수 있다.

남종길 교수는 “근치적 방광적출술을 매년 60명 이상의 환자를 정기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전국에서 가장 많이 수술을 시행한 병원 중 하나이다. 수많은 의료진 및 전담인력의 노력과 환자를 경험하면서 최근 수술과 수술 후 회복에 있어 발생하던 합병증이 현저히 줄었고, 이는 국내외 최고의 전문가와 견주어도 될 만큼 우수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이 결과 암 환자의 생존기간도 현저하게 향상됐다. 최근 국내 최고 수준의 수술을 시행함으로써 근래에는 수술 시간도 많이 줄어 체내 전환 수술의 경우 4시간, 요루 주머니를 설치하는 체외 전환 수술의 경우 3시간 정도 소요된다.”라고 말했다.
 
남 교수는 “앞으로도 비뇨의학 분야에서의 혁신적인 연구와 치료 방법의 개발에 노력을 기울여 환자들에게 더 나은 삶의 질을 제공할 것이며, 수술 후 합병증을 줄이고, 생존율 등 치료 성적을 높여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도 함께 심어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