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자살유발정보 차단, 국민이 직접 나선다보건복지부ㆍ경찰청ㆍ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자살유발정보 집중클리닝 진행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6.06 0:0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ㆍ경찰청(청장 윤희근)ㆍ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이사장 황태연)은 6월 5일부터 6월 16일까지 약 2주간 온라인상 자살유발정보 집중클리닝 활동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자살유발정보는 자살을 적극적으로 부추기거나 자살행위를 돕는데 활용되는 ▲자살동반자 모집 ▲구체적인 자살방법 제시 ▲자살위해물건의 판매 또는 활용에 관한 정보 등을 의미(자살예방법 제2조의2)한다.

이번 집중클리닝 활동은 단기간 내 많은 국민의 관심과 협력을 유도해 자살유발정보를 차단하고 생명존중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진행된다.

보건복지부 자살유발정보 점검단 ‘지켜줌인(人)’이 자살유발정보 모니터링 및 신고를 연중 상시 진행하고 있으나, 집중클리닝 기간 동안 만 19세 이상 일반 국민 누구나 최근 증가하고 있는 자살유발정보 차단에 동참한다.

참가자는 온라인상 게시된 자살유발정보를 찾아 정보통신서비스 사업자에게 직접 신고하며, 정보통신서비스 사업자의 협조를 통해 삭제된다. 긴급구조가 필요한 경우 경찰청과 협력한다.

보건복지부는 향후 자살유발정보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자살유발정보 모니터링센터’를 신설해 전담조직과 인력을 갖추고 24시간 모니터링ㆍ신고ㆍ긴급구조·수사 의뢰까지 즉각 대응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곽숙영 정신건강정책관은 “자살유발정보 차단을 위해 모두의 관심과 협력이 필요하다.”라며, “국민이 직접 자살유발정보를 찾고, 차단하는 집중클리닝 활동을 통해 생명존중문화가 더욱 확산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