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간호계, 간호법안 재추진 선언준법투쟁 참여…내년 총선에서 부패정치와 관료 심판 예고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5.31 0:6

간호계가 제21대 국회 임기 만료 전 간호법 재추진을 선언했다.

대한간호협회(회장 김영경)는 30일 국회 본관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 간호법안 재투표에서 국민의힘은 자신들이 발의하고 심의했던 간호법의 명줄을 끊었다.”라고 반발하고, 제21대 국회 임기만료 전 간호법을 재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먼저, 준법투쟁을 통해 공권력에 의해 자행된 간호법이 다른 보건의료직능 업무를 침해한다는 가짜뉴스와 억울한 누명을 벗겨 내고, 새로운 간호법 제정 활동을 통해 보건의료직능들과 상생 협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가권력에 의해 조작 날조된 간호법안의 실체적 진실을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민께 알리겠다.”라고 말했다.

김영경 회장은 “2024년 총선에서 공정하고 상식적이지 못한 불의한 국회의원을 반드시 심판하고, 국민을 속이고 간호법을 조작 날조한 보건복지부장관과 차관을 단죄하겠다.”:라며 “우리는 클린정치 참여를 통해 불의한 정치를 치우고, 깨끗한 정치를 통해 2024년 총선 전에 간호법을 다시 부활시키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간호협회장인 내가 먼저 간호법 제정을 위한 준법투쟁과 2024년 부패정치와 관료 척결을 위한 총선활동을 솔선하고 선도하겠다.”라며, “대한민국 보건의료와 사회적 돌봄을 위해 나설 것이다. 더 이상 후배 간호사가 잘못된 역사를 남겨주지 않겠다.”라며 간호법 제정을 위한 투쟁을 예고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