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의정부을지대병원, 경기북부 핵심 의료기관으로 ‘우뚝’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5.31 13:41

개원 3년 차를 맞이한 의정부을지대병원(병원장 이승훈)이 빠른 속도로 경기북부 지역 거점 의료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경기북부 지역은 인구 대비 응급의료기관 수가 턱없이 부족해 늘 ‘의료취약지’로 꼽혀온 곳이다.

을지재단은 설립자인 고(故) 범석 박영하 박사의 ‘병원은 환자가 필요로 하는 곳에 있어야 한다’는 철학에 따라 2021년 3월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을 개원했다.

개원 당시 험난한 산악지역과 군부대가 많은 경기북부의 지역적 특성을 감안해 산간, 도시, 농촌 등 어디에서든지 중증 환자가 발생했을 때 생명을 살리기 위한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해 헬리포트와 하이브리드 수술실을 설치하는 등 대대적으로 의료 관련 시설과 의료 장비를 구축했다.

실제 의정부을지대병원은 경기북부에서 유일하게 옥상 및 지상에 헬리포트를 갖췄으며, 지상 헬리포트는 응급실까지 단 1분여 만에 환자 이송이 가능하다. 이 헬리포트를 활용해 경기도와 강원도 산악 등지와 군부대에서 발생한 외상 및 신경계 응급환자들을 치료해 왔다.

교통사고나 추락, 심뇌혈관 질환자 등 치료가 늦어지면 사망하거나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키는 중증 환자들을 재빨리 헬기로 이송해 즉시 소생 또는 응급수술을 가능하게 하는 헬리포트는 예방 가능한 사망률을 크게 낮춘다.

또 ’경기북부 최대 인공신장실‘을 비롯, ’TAVI(경피적 대동맥 판막 치환술) 시술실‘, ’방사성요오드 치료 병실‘ 등 각종 첨단 의료시설도 구축했다.

경기북부 최대 인공신장실을 갖춘 의정부을지대병원은 뇌사자 관리업무 협약 기관이라는 점을 활용해 지난해에는 평균 5~6년을 대기하는 신장이식 수술을 불과 한 달 만에 시행하는 등 타병원에 비해 짧은 대기만으로 신장이식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당시 만성 신부전으로 오랜 기간 혈액투석을 받았던 B씨(남, 62세)는 신장이식팀(혈관이식외과 김지일 교수, 신장내과 이성우 교수)의 집도로 폐, 간, 신장 등 공여 장기 적출을 시작으로, 신장 이식까지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해 말 보건복지부로부터 지역 최초로 TAVI시술 실시기관으로도 선정됐다. 경기북부에서는 의정부을지대병원이 유일하다.

선정 이후 92세 환자가 시술 후 2~3일 만에 건강을 되찾고 퇴원하는 등 이 병원에서 18례가 시행됐다. 의정부을지대병원은 100% 생존율을 보이며 실력을 인정받아 감독관 없이 시술할 수 있는 독립시술팀 인증을 받았다. 

개원 초기에는 의정부에 거주하는 100세 환자가 성공적인 고관절 수술을 통해 건강하게 퇴원하기도 했다.

의정부을지대병원은 의료진 영입에도 정성을 기울여 개원초부터 만성골수성 백혈병의 세계적 명의인 혈액종양내과 김동욱 교수, 장기이식수술 명의 김지일 교수 등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명의들이 대거 합류했다. 

특히 의정부을지대병원은 서울 노원과 강남, 대전을지대병원 등과 연결된 ‘EMC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환자 편의를 위한 통합진료시스템을 구축했으며, 평일뿐 아니라 주말에도 당일 접수 및 검사를 신속하게 제공해 국내 정상급 명의에게 빠르면 1주일 이내로 수술을 받을 수 있게 하고 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