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간협, 간호법 거부권 맞서 단체행동 돌입불법의료 신고 ‘간호사 업무만 할 것’…면허반납운동도 전개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5.18 0:22

대한간호협회는 17일 윤석열 대통령 간호법 제정안 거부권(재의요구권) 행사를 규탄하며 1차 단체행동에 돌입하기로 했다.

간호협회는 이날 협회 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대선에서 약속한 공약인 만큼 대통령께 간호법 31개 조문을 정독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렸음에도, 말도 안 되는 허위사실을 분별하지 않고 거부권을 행사한 대통령도 그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1차 간호사 단체행동에 돌입한다.”라고 밝혔다.

간호협회는 지난 8일부터 14일까지 대통령 간호법 거부권 행사 시 단체행동에 대한 의견조사를 실시했고, 간호사 98.6%가 ‘적극적인 단체행동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간호사 단체행동은 다양한 방식으로 전개한다.

먼저, 간호현장 모든 영역에 간호법에 대한 국민의힘과 보건복지부의 허위사실을 폭로하는 포스터와 유인물을 배포해, 부당한 공권력 행사를 통해 간호법을 좌초시킨 범죄를 국민 모두에게 알리기로 했다.

이어, 간호현장에서 의사의 불법진료 업무지시를 거부하는 준법투쟁 전개도 예고했다.

특히 임상병리사 등 다른 보건의료직능의 면허업무에 대한 의사의 지시를 거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간호사가 거부해야 할 의사의 불법적인 업무에 관한 리스트를 의료기관에 배포하고, 협회 내 불법진료신고센터 설치와 현장실사단을 별도로 운영 관리하기로 했다.

또한 17일부터 간호사가 대리처방, 대리수술, 대리기록, 채혈, 초음파 및 심전도 검사, 동맥혈 채취, 항암제 조제, L-tube 및 T-tube 교환, 기관 삽관, 봉합, 수술 수가 입력 등에 관한 의사의 불법 지시도 거부하기로 했다.

간호사 면허증 반납운동도 전개한다.

17일부터 한 달 간 전국 간호사의 면허증을 모아 보건복지부로 반납하고, 면허 반납 당일 광화문에 집결해 허위사실로 부당하게 공권력을 행사한 보건복지부 장차관을 고발하고 파면을 요구할 예정이다.

19일에는 광화문에서 간호법 거부권 규탄 및 부패정치 척결을 위한 범국민 규탄 대회를 개최한다.

간호사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볼모로 한 파업을 하지 않기 위해 연차 신청을 통해 규탄집회에 참석한다.

부패정치 및 관료 척결을 위한 총선기획단 출범도 예고했다.

총선기획단은 앞으로 대통령의 눈과 귀를 막았던 후안무치한 탐관오리들 즉, 입법독주라는 가짜 프레임을 만들어 낸 자, 간호법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를 주도한 자, 간호법을 대표발의하고 비겁하게 국정활동을 포기한 자들이 다시는 국민의 대표가 될 수 없도록 심판하기로 했다.

또한 50만 간호사와 12만 간호대학생을 대상으로 1인 1정당 갖기 운동을 전국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간호대학 교수와 의료기관 등의 간호관리자가 간호사 준법투쟁 및 부패정치와 관료 척결을 위해 솔선하고 선도하겠다는 선언을 통해, 간호법이 다시 국회에서 재추진되도록 하겠다고 예고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