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헬스허브–케이닥, 업무협약 체결해외 진출 병원을 위한 AI 기반 의료 서비스 시스템 개발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5.18 12:24

㈜헬스허브(대표이사 이병일)와 ㈜케이닥(대표이사 조승국)은 환자 중심의 AI 기반 선진 의료 시스템과 수준 높은 의료인이 협업해 세계 보건의료 환경의 상향 평준화 및 한국 의료의 글로벌 영향력 확대에 이바지하기 위해 업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지난 23일 헬스허브와 케이닥의 운영진이 모인 가운데 신사동 헬스허브 본사에서 진행됐다.

헬스허브는 의료영상 저장장치 소프트웨어와 플랫폼을 개발ㆍ서비스하는 AI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현재 전국 1,200여 개의 의료기관과 협력해 연간 약 350만 건의 의료영상을 판독하고 있다.

국내 의료영상 원격 판독 시장의 약 60%를 점유할 정도로 괄목할 만한 성과와 성장세를 보이면서 해당 분야를 이끌어가는 선도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의료 해외진출 플랫폼 케이닥(K-DOC)은 동남아시아, 중동, 동유럽, 미국 등을 대상으로 의료 해외진출 사업을 추진 중으로 현재 인도네시아 사누르 특구에 한국형 성형, 치과 미용센터 등을 구축을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 후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 컨소시엄은 최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시행하는 '2023 의료 해외진출 프로젝트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양 기관은 해외 플랫폼 병원의 구축 및 운영에 대한 서비스 솔루션 개발, 해외 현지 개설될 한국형 스마트 병원 시스템의 개발, 해외에 거주하는 외국인 환자 유치에 대한 플랫폼 개발, 해외 환자의 의료 영상 저장 장치 소프트웨어와 플랫폼 개발, 해외 개설될 한국형 병의원 원격 의료 시스템 개발 (원격진단 플랫폼 포함)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헬스허브와 케이닥은 앞으로도 상호 협력을 통해 해외에 진출한 한국 의료인들이 외부 잡음에 휘말리지 않고 진료에만 집중해 해외에서 더 많은 활약을 펼칠 수 있도록 돕고, 한국형 건강검진 모델 등 각 지역에 최적화된 해외 진출 모델을 완성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 체결로 양 기관의 전문성과 기술력의 결집을 통해 의료인들의 해외 진출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되며, 국내 의료 인력의 세계적인 영향력을 확대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병일 대표는 “한국의 수준 높은 의료진과 진료 협력에 최적화되어 있는 헬스허브의 SaaS 플랫폼이 시스템적으로 결합하여 해외로 진출할 때 낙후된 의료 환경 지역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헬스허브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조승국 대표는 “의료인이 해외에 진출함에 있어 환자를 진료하며 함께 상의할 동료가 많지 않다는 것은 부담감으로 작용할 수 있다. 국내 의료영상 원격판독 1위 기업인 헬스허브와의 협업을 통해 이러한 부담을 낮추고 다양한 의료 해외진출 모델을 만들어 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