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한ㆍ독 연구진, 고혈압 비만 등 주요 질환 코호트 공동연구 추진신철 하나이비인후과병원 원장, 독일 그레이프스발트 의대 측과 세부방안 논의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5.10 15:27

한국인에게 많이 발생하는 고혈압, 비만, 고지혈증, 골다공증 등의 원인과 치료법을 찾아내기 위한 코호트 연구에 한국과 독일 연구진이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고려대학교 인간유전체연구소 신철 소장(하나이비인후과병원 원장) 연구팀은 지난 달 17일부터 독일 그레이프스발트 대학에서 개최된 KoGES-SHIP 워크숍에 참석해 독일 연구진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워크숍은 한국과 독일 간 코호트 연구 교류를 위한 공동 주제를 발굴하기 위해 진행됐다.

워크숍에는 한국측 고려대 인간유전체연구소 (KoGES)와 독일측 그레이프스발트 의과대학 (SHIP)의 연구진이 참석해 토론을 벌였다.

워크숍은 유전연구, 뇌영상연구, 수면역학연구, 대사체연구 등 모두 4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으며 독일측에서는 한스 그라브 교수가 대학내 코호트 연구환경을 소개하고 한국측과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 위한 세부 방안을 논의했다.

고려대학교 인간유전체연구소는 지난 2001년부터 경기도 안산 거주 성인 5천 12명을 기반으로 대규모 질환연구 코호트를 진행하고 있다.

주요 연구대상 질환으로는 고혈압, 비만, 대사증후군, 고지혈증, 골다공증, 심혈관 질환 등이 있다. 연구팀은 코호트 연구를 통해 이 같은 질환의 위험요인을 규명하고 합병증과 환경 요인 등을 찾아내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을 주최한 그레이프스발트 대학 연구팀은 1997년부터 독일 포메라니아 지역에 사는 성인 4,000여명을 기반으로 우리측과 유사한 코호트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한ㆍ독 연구진은 특히 최근 고령인구의 증가에 발맞춰 노화와 관련한 추가 코호트도 구성해 연구에 들어갔다.

한국측 대표 연구자인 신철 교수는 “앞으로 독일 코호트 연구진과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국가간 대규모 코호트 연구 협력의 길이 넓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