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소아청소년과 의사들, 전문과목 폐과 선언소아청소년과의사회, 29일 의협회관서 ‘폐과 선언 및 대국민 작별인사’ 기자회견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3.29 15:46

소아청소년과의사들이 지금 상태로는 병원을 더 이상 운영할 수 없다며 전문과목 폐과를 선언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29일 의협회관서 ‘소아청소년과 폐과와 대국민 작별인사’ 기자회견을 열고 소아 진료의 현실을 밝혔다.

임현택 소청과의사회장은 “아픈 아이들이 낫는 것을 보며 소아청소년과 전문의가 되기를 정말 잘했다고 뿌듯하게 생각했지만 이제는 이 나라에서 아이들을 진료하면서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살수 없는 처지에 내몰려 있다.”라고 강조했다.

임 회장은 “지금 상태로는 병원을 더이상 운영할 수가 없다. 지난 정권에서 최저임금과 물가가 크게 올랐고, 보장성 강화를 한다면서 문케어도 실시했다. 반면, 지난 10년간 소청과 의사들의 수입은 28%가 줄었다.”라고 말했다.

임 회장은 “그나마 소청과를 지탱하던 예방접종은 정치인의 마구잡이 선심 속에 100% 국가사업으로 저가에 편입됐고, 국가예방접종사업은 시행비를 14년째 동결하거나 100원 단위로 올렸다. 심지어 올해 국가필수예방접종에 마지막으로 편입된 로타바이러스장염 백신은 소청과에서 받던 가격의 40%만 받게 질병청이 강제화 했다.”라고 지적했다.

임 회장은 “인턴 의사들이 소청과를 전공하면 의대만 나온 의사보다도 수입이 적다. 동네 소청과 의원은 월급을 못 줘서 직원을 내보내고 있다. 지난 5년간 소청과 662개가 폐업했다.”라고 우려했다.

임 회장은 “소청과의 유일한 수입원인 진료비는 30년째 동결이다. 동남아 국가의 10분의 1이다. 더이상은 버틸 수가 없다. 소청과뿐만 아니라 소아외과, 소아흉부외과, 소아신경외과, 소아마취과, 소아정형외과, 소아안과, 소아이비인후과, 소아재활의학과, 소아응급의학과 등 소아를 다루는 전 의료영역의 의사들이 더 이상은 버틸 수가 없는 형편이다.”라고 비판했다.

임 회장은 “지금도 아이를 살리려고 이리 뛰고 저리 뛰는 소청과 의사들한테 법원은 실형을 선고하고, 상상할 수없을 정도의 거액을 배상하라고 선고하고 일부 의료 전문 변호사라는 사람들은 하이에나처럼 이길 수도 없는 소송을 부추기고 있다. 일부 보호자는 소청과 의사에게 조금만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으면 함부로 폭언하고 인터넷에 수없는 악성 글과 댓글을 달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임 회장은 “지난 2월 윤석열 대통령은 아이들의 건강을 챙기는 것은 국가의 우선적 책무 가운데서도 최우선 책무이고, 어떤 재원도 아끼지 말고 지원하라고 말했지만, 막상 정책을 세우고 실행하는 보건복지부는 소청과를 더 빨리 무너뜨리는 정책과 미흡한 정책을 내놨다. 보건복지부가 대통령을 속인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비판했다.

임 회장은 “지금 이 순간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조차 아이들이 숨져가고 오늘 밤에도 아이들은 치료 받을 곳이 없어서 길바닥에서 헤매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건복지부, 질병청, 기재부가 대통령을 속이면서 아이들을 살리는 대책이 아니라 오히려 이에 반하는 대책들만 양산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소청과 의사들은 아픈 아이들 고쳐 주고 잘 자라는걸 보고 흐믓해 하는 일을 천직으로 여기고 살아왔지만 대한민국에 더 이상 소청과 전문과는 간판을 내릴 수밖에 없다.”라며, “더 이상 아이들 건강을 돌봐주는 일을 하지 못하게 돼 미안하다.”라며 작별 인사를 고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