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분쇄 커피 하루 2∼3잔 마시면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 감소호주 피터 키스틀러 박사팀, 영국 바이오뱅크에 등록된 38만여명 분석 결과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3.11 0:0

인스턴트커피ㆍ분쇄 커피(ground coffee)ㆍ디카페인 커피 등 종류에 상관없이 커피를 즐기면 부정맥과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최대 24%까지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호주에서 나왔다.

특히 인스턴트커피나 분쇄 커피를 하루 2~3잔 마셨을 때 심혈관 질환 예방 효과가 가장 컸다.

1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호주 베이커 심장ㆍ당뇨병 연구소(Baker Heart and Diabetes Institute) 피터 키스틀러(Peter M. Kistler) 박사팀이 영국 바이오뱅크(Biobank) 사업에 참여한 38만2,535명을 대상으로 다양한 종류의 커피 섭취와 부정맥 등 심혈관 질환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Ground, instant, or decaffeinated coffee? Impact of different coffee subtypes on incident arrhythmia, cardiovascular disease and mortality)는 미국심장학회지(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를 하루 커피 섭취량에 따라 0잔ㆍ1잔 미만ㆍ1잔ㆍ2∼3잔ㆍ4∼5잔ㆍ5잔 초과 등 6그룹으로 분류했다.

인스턴트커피나 분쇄 커피를 하루 1~5잔 마시면 부정맥ㆍ심혈관 질환ㆍ관상동맥 질환ㆍ심부전ㆍ뇌졸중 위험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의 감소 비율은 분쇄 커피를 즐겼을 때 가장 컸고(26%), 다음은 디카페인 커피(15%)ㆍ인스턴트커피(10%) 순이었다.

심혈관 질환 예방 효과는 분쇄 커피나 인스턴트커피를 하루 2∼3잔 마셨을 때 가장 컸다. 분쇄 커피를 하루 2∼3잔 마시는 사람과 같은 횟수의 인스턴트커피를 매일 마시는 사람의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분쇄 또는 인스턴트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각각 17%ㆍ9% 낮았다.

디카페인 커피는 부정맥과 심혈관 질환 발생에 대해 중립적인 효과(발생 위험을 특별히 높이거나 낮추지 않았다는 의미)를 나타냈다. 카페인은 심장을 빠르게 뛰게 할 수는 있으나, 비정상적인 심장 박동은 유발하지 않는다는 것이 연구팀의 결론이다.

실제로 커피를 많이 마셔도 심방세동이나 심방조동을 포함한 심장 박동의 위험이 커지지 않았다.

커피엔 가장 잘 알려진 카페인 외에도 최대 100가지의 성분이 들어 있다. 커피에 든 항산화 성분은 산화 스트레스와 염증을 줄이고, 인슐린 감수성을 개선하며,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내장의 지방 흡수를 억제하며, 비정상적인 심장 박동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수용체의 차단을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