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청소년 비만율 17년간 약 두 배 증가경희의료원 연동건 교수팀, 유럽 학술지 최근호에 발표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3.10 0:2

우리나라 청소년의 비만율이 지난 17년간 꾸준히 증가했으나, 코로나19 유행 기간에 증가속도가 다소 둔화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021년 청소년의 과체중ㆍ비만 유병률은 2005∼2007년보다 두 배 가까이 높아졌다.

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희대의료원 디지털헬스센터 연동건 교수(소아청소년과)팀이 18년간(2005∼2021년) 질병관리청의 온라인 청소년 건강행태조사에 참여한 중ㆍ고생 등 청소년 111만 1,300명을 대상으로 비만율의 변화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17-year trends of body mass index, overweight, and obesity among adolescents from 2005 to 2021, including the COVID-19 pandemic: a Korean national representative study)는 유럽의 의료 관련 학술지(European Review for Medical and Pharmacological Sciences) 최근호에 실렸다.

2021년 청소년의 평균 체질량지수(BMI)는 21.6으로, 2005∼2007년 당시의 청소년(20.5)보다 1 이상 높아졌다. 흔히 BMI는 비만의 척도로 통하며, 23 이상이면 비만으로 간주한다.

2021년 청소년의 비만율은 23.4%로, 2005~2007년(13.1%)의 거의 두 배로 증가했다. 코로나19 유행 기간엔 비만율의 증가속도가 뚜렷하게 감소했다.

코로나19 유행 기간엔 청소년이 온라인 수업을 많이 해 신체 활동 기회가 줄고, 유산소 운동 횟수가 감소했다는 사실을 비춰보면 이 시기에 비만율 증가가 완화된 것은 다소 의외의 결과다. 

연 교수팀은 논문에서 “코로나 상황에서 청소년의 식습관이 개선된 것이 비만율 증가 억제에 기여했을 수 있다.”라며, “유행 기간에 패스트푸드ㆍ가당음료ㆍ외식의 섭취를 줄이는 등 건강을 우선 고려하는 행동 양상이 나타났다.”라고 지적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