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장애친화 산부인과 법적 근거 마련장애인 건강권 및 의료접근성 보장 법률 27일 국회 본회의 통과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3.01 0:8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장애인 건강권 및 의료접근성 보장에 관한 법률이 27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으로 보건복지부와 일부 지방자치단체(광주, 대전, 충북, 전북, 전남, 경남)가 여성 장애인의 임신ㆍ출산 지원과 부인과 질환 관리를 위해 실시하고 있는 ‘장애친화 산부인과 지정사업’의 법적 근거가 마련되어 사업의 안정성과 지속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장애친화 산부인과 지정사업은 여성장애인이 불편 없이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시설ㆍ장비ㆍ인력을 갖추고 편의·의사소통 지원서비스를 제공하는 산부인과를 지정ㆍ지원하는 사업이다.

보건복지부는 2021년부터 장애친화 산부인과 지정 사업을 시행하여 현재까지 11개소를 지정하고, 지정 첫해 시설·장비비 3억 5,000만 원과 운영비 3,750만 원을 지원하고, 2년차부터는 운영비 1억 5,00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는 6개 시도에서 13개소를 장애친화 산부인과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는데 지정기준과 지원 내용이 상이해 전국적으로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장애인 건강권 및 의료접근성 보장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는 장애친화 산부인과 지정기준을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도록 하여 지역별 편차를 없애고 전국적으로 동일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했다.

법 시행과 함께 지금까지 장애친화 산부인과로 지정받은 의료기관은 1년 이내에 보건복지부령에 따른 지정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현행 지정기준을 토대로 관련 기관과 전문가, 장애인 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장애친화 산부인과 지정기준을 최종 결정하고 보건복지부령을 개정·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염민섭 장애인정책국장은 “이번 법 개정으로 산부인과 진료가 필요한 여성 장애인에게 안정적으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라며, “장애친화 산부인과 지정기준 및 지정절차 등을 담은 시행규칙 개정과 지원예산 확보 등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