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라이프 건강칼럼
기사인기도
극심한 가슴 통증 30분 이상 지속되면?유성선병원 심장센터 최시완 전문의
헬스포커스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2.17 0:10
유성선병원 심장센터 최시완 전문의

기온차가 심한 날씨에 심장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 특히 급성심근경색은 중년 환자들의 비중이 상당하며, 심장마비가 일어나 병원에 오시는 분들의 10명 중 4명은 도착 전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에 빠지게 된다.

심근경색증 환자는 해마다 늘고 있으며, 중년 이상 연령대의 사람들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심장마비라 함은 심장근육의 펌프 역할이 갑작스럽게 정지되는 매우 위급한 상황을 말한다.

심장마비 상태를 재빨리 정상화시키지 못하면 우리 몸은 불가역적인 손상을 받아 사망에 이르게 된다.

이러한 심장마비의 대부분의 원인이 바로 심근경색증이다. 우리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심장동맥을 관상동맥이라고 하는데, 이 관상동맥이 대부분 이른 죽상동맥경화증이 원인이 되어서 갑작스럽게 막히게 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우리 몸의 펌프 역할을 하는 심장의 근육이 커다란 손상을 받게 되고, 이를 심근경색증이라고 한다.

그 결과 아주 강력한 가슴 통증을 느끼게 되고 매우 위험한 심실 부정맥이나 심장마비가 일어나게 된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극심한 가슴 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되고 , 마치 바위가 짓누르는 것 같은 통증이 느껴진다.

어떤 경우는 가슴 부위보다 조금 낮은 위치인 명치 부근의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고, 목이 조이는 듯하거나 아래턱이 아프고 왼팔 안쪽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전이통이라 한다.

당뇨병이 있거나 , 연세가 많은 분들은 상대적으로 심근경색증의 가슴 통증이 없고 호흡곤란이나 어지러움 등만을 호소하기도 한다.

따라서 전형적이지 않은 가슴 통증이나 흉부 불쾌감이 30분 이상 계속되면 심근경색을 의심해 보아야 하고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

심근경색증이 의심되는 환자가 있다면, 우선 빨리 구급차를 불러야 한다. 동시에 의식이 뚜렷한지 확인을 하고 만약 의식이 혼미하거나 의식이 없어지면 즉시 심장 압박 마사지를 해야 한다.

주변에 AED(자동심장 제세동기)가 비치돼 있다면 이를 동작시켜 사용하고, 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심장압박 마사지를 해야 한다.

심근경색증을 이르게 하는 요인으로 크게 흡연, 고혈압, 콜레스테롤혈증, 당뇨가 있다. 젊은 연령층에서 심근경색증의 빈도가 늘고 있는 주원인으로는 흡연이 가장 큰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포화지방이 많은 정크푸드나 술, 탄수화물의 과도한 섭취로 인한 고지혈증 또는 이상 지질혈증 같은 것들이 젊은 연령에서 관상동맥의 동맥 경화증을 가속화시키고 심근경색증의 빈도가 점점 늘어나는 요인으로 추정된다.

또한 아무런 증상이 없다가 발생하는 경우도 많은데,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특별히 더 주의해야 한다.

가능한 반드시 금연을 해야 하고, 과감한 식습관 개선, 적당한 유산소 운동, 건강검진으로 위험인자가 있는지 검사해야 한다.

헬스포커스  webmaster@healthfocus.co.kr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헬스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