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부산백병원, ‘정밀 암 진단 디지털 PET-CT’ 도입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2.01 0:10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원장 이연재)이 부산ㆍ경남 최초로 정밀 암 진단 장비 디지털 PET-CT ‘디스커버리 엠아이(Discovery MI)’를 운영한다.

1월 16일 장비 도입을 완료했으며 교육, 검수 등을 거쳐 2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PET-CT는 양전자 방출 단층촬영 검사(PET)와 전산화 단층촬영(CT)이 결합한 진단기기로, 각종 암을 진단하는 데 주로 활용되고 있으며 심장 질환, 뇌 질환 진단에도 이용된다.

부산백병원이 신규 도입하는 디지털 PET-CT는 미국 GE헬스케어사의 최신 기능이 탑재된 장비로, 영상 재처리 기술(Q.Clear)을 이용해 기존 장비보다 2배 더 선명한 영상을 구현하여 병변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2mm정도의 작은 암 병소까지 감지할 수 있어 암의 조기진단, 전이 및 치료 경과를 확인하는데 크게 도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환자의 움직임에 의해 영상이 왜곡되는 현상을 보정하고, 임플란트 등 몸 속의 금속성분으로 인해 발생하는 부정확성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최신 기술을 이용해 고해상도의 3차원 영상을 구현한다.

이에 더해, 검사를 받는 환자의 안전성과 편의성도 크게 높였다. 장비 자체의 높은 민감도로 인해 검사 시간을 대폭 줄였을 뿐 아니라, 환자 몸에 주입되는 방사성의약품량이 약 30% 줄어들고, 저선량 기법을 통해 환자가 받는 방사선량을 최대 82% 저감했다.

핵의학과 박지선 교수(핵의학과장)는 “각종 암 진단은 물론 치매를 동반하는 뇌 질환, 파킨슨 증후군, 심혈관 질환 등 중증 질환 검사에 폭넓게 활용될 예정이다. 수준 높은 기술력과 정밀한 고해상도 3차원 영상으로 인해 더 정확한 분석과 진단이 가능해짐에 따라 지역 암 치료의 길을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