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강원도醫, “대법원 한의사 초음파사용 판결 규탄”28일 대법원 규탄 궐기대회 개최…의협은 사법부 압박해야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1.30 14:13

“의사는 오진하면 민형사상 책임진다. 대법원 오판은 어떻게 책임지나?”

강원도의사회는 지난 28일 춘천 더잭슨나인스호텔 크리스탈홀에서 ‘대법원 한의사 초음파사용 판결 규탄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김택우 강원도의사회장을 비롯헤, 집행부 임원 및 자문위원이 참석했다.

김택우 강원도의사회장은 “68회의 초음파를 진행하고 암을 진단하지 못한 행위에 대한 언급은 없이 국민건강을 위해 필요하다는 궤변으로 오진으로 인한 국민의 고틍보다 무자격자의 초음파 기기의 사용권리가 더 중요하다고 판단한 대법관의 판결에 분노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의사를 신뢰하고 자신의 건강을 맡기는 국민과 함께 잘못된 판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다시 한번 올바른 판결이 나올 수 있도록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의료계 일원이 일치단결해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사이비 무면허 의료 행위들을 발본색원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하며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강원도의사회는 대법원 한의사 초음파사용 판결을 규탄하는 2차 성명서를 발표했다.

의사회는 성명을 통해 “올바른 판결이 나올 수 있도록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선언했다.

이어 “14만 의사들을 대표하는 대한의사협회는 배수의 진을 치고 사법부와 정부, 국회를 압박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