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코로나19 지정병상 단계적 조정 추진중대본, 27일 코로나19 지정병상 단계적 조정계획 논의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1.28 0:8

방역당국이 코로나 19 지정병상 단계적 조정을 추진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국무총리 한덕수)는 27일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코로나19 지정병상 단계적 조정계획’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12월 말 재유행 정점 이후 코로나19 확산세 및 입원수요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어, 계절성 독감 등 일반환자 치료에 병상을 활용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지정병상 규모 조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를 보면, 12월 2주 6.7만 명에서 1월 3주 3.0만 명으로 감소했고, 병상 가동률도 1월 1주 37.2%에서 1월 3주 27.0%로 감소했다.

정부는 지자체 수요조사 등을 통해 현재 5,843병상을 2월 둘째 주부터 약 3,900병상 수준으로 조정 추진하며, 향후 확진자 발생과 유행 추이를 모니터링하면서 확진자 치료에 차질이 없도록 병상을 조정해 나갈 예정이다.

병상운영 현황(1월 27일 현재)

중증환자의 신속한 치료를 위해 중환자 치료역량이 높은 상종ㆍ대형 병원 등의 중증ㆍ준중증 병상 위주로 지정병상을 운영하고, 중등증 입원수요는 일반 병ㆍ의원 등 일반의료체계를 중심으로 대응하되, 지정병상으로는 소아ㆍ분만ㆍ투석 등 특수병상과 고령ㆍ와상 환자를 위한 지정병상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방역 조치에 대해선, 국내 방역 여건은 나아지고 있지만, 춘절 이후 유행 증가 등 해외유입 등을 통한 재확산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판단해 중국에 대한 단기 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2월 28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