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특정 직역 이익 위해 국민건강 희생양 삼아선 안 돼”이정근 의협 상근부회장, 27일 국회앞 릴레이 1인시위 진행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1.28 0:6

연일 매서운 한파에도 보건복지의료연대의 간호법 반대 의지는 식지 않고 있다. 27일 오전에는 이정근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이 릴레이 1인 시위자로 국회 앞에 섰다.

이날 이 부회장은 “간호법의 가장 큰 문제는 보건의료체계 근간을 흔들어 의료서비스의 질 저하와 국민건강에 심각한 위해를 불러일으키는 데 있다.”라며, “그 피해를 온전히 국민이 감당하도록 하는 무책임한 행태에 강력히 반대하는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부회장은 이어 “간호사의 복지와 처우개선의 필요성에 있어서는 충분히 공감한다. 그러나 간호법안이 결코 해답이 될 수는 없다.”라면서, “전체 직역을 고려한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함에도 보건의료발전과 상생, 그리고 국민의 건강권 보호를 위한 합당한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 간호사만의 이익을 위해 국민건강을 희생할 수는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 부회장은 “불필요한 갈등이 장기화되면서 보건의료계 모두 극심한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 지금이라도 간호법안 제정을 반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이해하고 법안을 즉각 철회하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한 보건복지의료연대 소속 단체들은 간호법안 폐기까지 국회앞 릴레이 1인 시위, 화요집회 등 단체 활동을 지속하며 간호법의 문제점을 국회와 국민에게 알릴 예정이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