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뇌내출혈 환자, 남성보다 여성 증가폭 커2021년 진료인원 5만 7,345명…최근 5년 새 남성 3.1%ㆍ여성 4.3% 증가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1.12 13:0

뇌내출혈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남성보다 여성에서 증가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강도태)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뇌내출혈(I61)’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12일 발표했다. 

진료인원은 2017년 5만 5,330명에서 2021년 5만 7,345명으로 2,015명(3.6%)이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0.9%로 나타났다.

남성은 2021년 3만 1,546명으로 2017년 3만 587명 대비 3.1%(959명), 여성은 2021년 2만 5,799명으로 2017년 24,743명 대비 4.3%(1,056명) 증가했다.

2021년 ‘뇌내출혈’ 질환 연령대별/성별 진료인원

2021년 기준 ‘뇌내출혈’ 환자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5만 7,345명) 중 60대가 28.4%(1만 6,309명)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23.3%(1만 3,371명), 50대가 18.8%(1만 756명) 순이었다. 

남성의 경우 6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31.1%로 가장 높았고, 50대가 21.8%, 70대가 20.9%를 차지했으며, 여성의 경우는 70대가 26.3%, 60대가 25.1%, 80세 이상이 24.6%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외과 이윤호 교수는 60대 뇌내출혈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50대 이후는 혈관이 딱딱해지고 찢어지기 쉬운 상태의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고혈압, 당뇨병 및 고지혈증 등의 기저질환자가 증가하여 뇌출혈이 급격히 증가 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구 10만 명당 ‘뇌내출혈’ 환자의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1년 112명으로 2017년 109명 대비 2.8% 증가했으며, 남성은 2017년 120명에서 2021년 123명(2.5%)으로 증가했고, 여성은 2017년 98명에서 2021년 101명(3.1%)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 ‘뇌내출혈’ 환자의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80세 이상이 519명으로 가장 많았다.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80세 이상이 532명으로 가장 많고, 70대가 414명, 60대가 289명 순이며, 여성도 80세 이상이 512명으로 가장 많고, 70대가 357명, 60대가 181명 순으로 나타났다. 

‘뇌내출혈’ 환자의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7년 4,070억 원에서 2021년 5,831억 원으로 2017년 대비 43.3%(1,762억 원)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9.4%로 나타났다.

2021년 기준 성별 ‘뇌내출혈’ 환자의 건강보험 총진료비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가 24.8%(1,447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24.3%(1,416억 원), 80세 이상이 20.7%(1,565억 원)순 이었으며,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60대가 29.3%(883억 원), 여성은 80세 이상이 29.0%(816억 원)로 가장 많았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 간 살펴보면, 2017년 736만 원에서 2021년 1,017만 원으로 38.3% 증가했으며, 성별로 구분해보면, 남성은 2017년 696만 원에서 2021년 956만 원으로 37.3% 증가했고, 여성은 2017년 784만 원에서 2021년 1,091만 원으로 39.2% 증가했다.

2021년 기준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80세 이상이 1,221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20대가 1,105만 원, 여성은 80세 이상이 1,286만 원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외과 이윤호 교수는 “뇌내출혈의 가장 대표적인 원인이 작은 동맥을 약하게 만들어 파열되게 만드는 고혈압이다.”라며, “뇌내출혈을 예방하기 위해선 과도한 음주는 삼가고 담배는 반드시 끊어야 하며, ㅓㅈㄱ정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하고, 스트레스를 줄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뇌내출혈은 재출혈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질환으로 재출혈시 사망률은 현저히 높아지므로, 뇌출혈의 증상에 대해 숙지하고 빠른 병원 이송 및 이에 대한 초기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