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의협 “의대정원 논의 공식 요청 없었다”9.4 의정합의 존중해야…코로나 이후 신중한 논의 진행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1.12 12:1

“의대정원 수급 논의는 9.4 의정합의를 존중해 코로나19가 안정화된 후 신중한 논의를 거쳐 결정해야 한다.”

대한의사협회는 12일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의정협의 요청이 없었다며, 의대정원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근 보건복지부는 2023년 업무추진 계획을 통해 필수의료 분야 확충을 위한 방안으로 의대정원 증원 필요성에 대해 언급하고, 조속히 의료계와 협의를 시작해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의협과 보건복지부는 지난 2020년 9월 4일 의정합의를 통해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안정화 이후 의정협의체에서 논의하기로 합의했다.”라며,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의정협의 요청이 없었고, 코로나19 안정화 선언이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의대 정원 문제가 언론을 통해 이슈화 되는 부분에 대해 매우 우려스럽게 생각한다.”라고 경계했다.

의협은 “의사인력의 수급 문제는 의료 수요자 및 공급자만의 문제가 아닌, 국민 모두가 영향을 받는 전 국가적인 사안으로, 우리나라 보건의료제도 및 재원 등도 충분히 고려해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라며, “각 당사자들의 이해관계를 떠나 국민의 건강을 향상시키고 질 높은 의료를 제공하기 위한 목표를 갖고 인력 수급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의협은 “전국 의사들의 힘을 모아 어렵게 이루어낸 9.4.합의를 존중해 정부가 그 이행을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라며, “향후 코로나19가 안정화된 후 정부와의 신중한 논의를 거쳐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중ㆍ장기적이고 합리적인 의사인력 수급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