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보건의료현장 다양성 말살하는 간호법 반대”대한응급구조사협회, 간호법 제정 반대 1인 시위 시작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1.03 0:0

2023년 계묘년 새해에도 보건복지의료연대의 간호법 제정 반대를 위한 국회 앞 릴레이 1인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2일 오전 대한응급구조사협회(회장 윤종근) 박시은 사업이사(전국응급구조학과 교수협의회 회장)가 2023년 새해 간호법 반대 1인 시위의 첫 시작을 알렸다.

국회 앞에선 박 이사는 “다양한 보건의료의 협력적 구조를 근본적으로 부정하고, 보건의료인력의 다양성을 말살하는 간호법을 반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이사는 “간호법은 간호인력 부족 현상에 기름을 붓는 역행적 법률로, 필수의료 및 의료기관 내 간호사 부족문제를 더 심화시켜 간호사를 병원과 환자에게서 더욱 더 멀어지게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 이사는 “지역사회로 확장되는 간호사의 영역과 권한에 의해, 상대적 약소직역들의 영역과 권한이 더욱 축소될 것이다.”라며. “이는 결국 보건인력생태계 구조의 균형을 완전하게 파괴하게 되어 결국 간호사만 남게 되고, 간호협회는 정부와 정치권도 어찌하지 못하는 비정상 조직으로 남겨지게 될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한응급구조사협회를 비롯한 보건복지의료연대 소속 단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국회 앞 릴레이 1인 시위를 재개한 이후로, 간호법 제정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한 1인시위와 단체 집회 등 연대행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