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라이프 건강칼럼
기사인기도
뇌와 가까운 척추 ‘상부 경추’, 외상에 의한 손상 많아경희대병원 신경외과 최만규 교수
헬스포커스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12.26 14:11
경희대병원 신경외과 최만규 교수

척추는 신체의 중심을 잡아주고 지지대 역할을 한다. 경추, 흉추, 요추, 천추, 미추로 구분되며 32~33개의 뼈로 이뤄져 있다. 머리 쪽에서 가까운 척추를 경추 1번으로 하고 아래로 향할수록 번호가 증가한다.

경추는 1번부터 시작해 총 7개의 뼈로 구성돼 있는데, 손상 시 전신마비 등 심각한 증상을 초래하는 동시에 치료가 용이하지 않기 때문에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경추 중에서도 상부에 해당하는 경추 1번과 2번은 두개골을 몸과 연결해주는 동시에 자연스러운 목 회전을 도와주며 바른 자세 유지와 시야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부위이다.

상부경추질환자의 60~70% 정도가 교통사고, 낙상, 사고 등에 의해 손상되어 응급실을 통해 긴급하게 병원을 방문하는 경우가 많다.

상부 경추는 위치와 모양으로 인해 한번 손상되면 수술이 매우 까다로운 부위로 알려져 있다.

최상단에 위치하고 있으며 뇌와 접해 있기 때문에 수술 중 사소한 실수가 발생해도 회복불능의 상태가 될 수 있다.

상부경추 손상 시 치료는 크게 수술과 비수술 치료로 구분되는데 비수술적 방법은 보조기를 착용하는 것으로 일상의 한계가 많아 대다수의 환자가 불편감을 호소한다.

수술적 방법에는 경추 1번과 2번을 안정적으로 유합하는 수술이 있지만, 수술 후에는 각각의 움직임을 제한하게 되다보니 목을 자유자재로 돌리는 행위 등이 어려워져 삶의 질이 떨어진다.

이러한 한계를 보완하고자 개발된 수술법이 바로 ‘비유합적 상부 경추 접합술’이다. 각각의 단일 경추끼리 골절단위로 유합하는 방법으로 하이엔드경추수술이라는 명칭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경추가 어떤 모양으로 손상되었는지에 따라 제한적으로 적용되고 있다.

상부 경추는 크기도 워낙 작고 뼈 구조 내 매우 협소한 3~4mm 골편 사이로 척추나사를 넣어야 하는 고난이도 수술이기 때문에 두 번의 기회는 없다는 각오로 수술에 임해야 한다.

많은 분이 후유증을 우려해 경추 수술을 꺼려하는 경우가 많은데, 신경 손상이 없다면 수술 집도의의 술기와 경험에 따라 오히려 더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다.

헬스포커스  webmaster@healthfocus.co.kr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헬스포커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