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집단이기주의 간호법 철회하라”대한방사선사협회 이채우 정책실장, 30일 릴레이 1인 시위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12.01 0:4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간호법 저지를 위해 보건복지의료계가 급작스런 한파에도 변함없이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30일에는 대한방사선사협회 이채우 정책실장이 나섰다.

지난 10월 4일부터 시작한 1인 시위에 대한방사선사협회는 10월 5일, 18일과 25일, 11월 17일에 참여했다.

이채우 정책실장은 “간호법은 전체 보건 의료직역의 갈등을 양산하고, 타 직역에 상실감과 좌절감을 불러일으켜 종국에는 국민 보건 향상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 의료현장은 어느 특정 직역에 의해 운영되는 것이 아닌, 전문화된 모든 직역이 동반자적 협력관계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 지금의 간호법은 오직 간호사만을 위하고, 직역 확대를 통해 타 직역의 생존권을 위협하여 타 직역을 말살시키려는 저의로 가득 찬 위험한 법이다.”라고 강조했다.

대한방사선사협회는 보건의료인력의 근무환경, 처우개선과 상생하는 보건의료체계의 구축을 위한 새로운 협의체를 구성해 줄 것을 국회에 주문하는 한편, 대한민국의 모든 방사선사는 이기적인 간호법의 저지를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을 분명히 밝혔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